지역일반

경주시 물정화기술 남미대륙에도 수출

지난해 베트남에 이어 남미지역 수출길에 올라



경주시 관계자들이 남양주시 진건푸른물센터 내에서 반류수처리시설로 운영되는 GJ-R장치를 견학하고 있다.


경주시가 자체 개발해 특허등록한 물정화 기술인 ‘GJ-R기술’이 동남아시아를 넘어 남미대륙 수출길에 올라 경주 브랜드 홍보는 물론 수익 창출의 성과를 거두게 됐다.

GJ-R공법은 미세버블과 오존을 이용해 짧은 시간 안에 오염된 물을 정화하는 전처리용 물 정화기술이다.

경주시는 물 전문기업 글로리엔텍과 공동으로 제안한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주관 ‘콜롬비아 이동형 급속 정수처리사업자 공모’에 최종 사업자로 선정돼 콜롬비아에 물정화 기술을 수출하게 됐다고 12일 밝혔다.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환경부 산하 기관으로 미주개발은행(IDB)과 협력해 개발도상국을 대상으로 환경사업을 추진하는 등 국내 우수 환경기업을 발굴해 해외 진출을 지원하고 있는 기관이다.

경주시와 글로리엔텍은 올해 연말까지 콜롬비아 라과히라주에 1일 100t의 이동형 소규모 정수장치를 설치할 계획이다.

정수장치가 설치되면 소규모 마을 3곳에 식수를 공급하게 된다.

콜롬비아 북쪽 끝에 위치한 라과히라주는 동쪽으로는 베네수엘라, 북쪽으로는 카리브해와 인접한 건조지대로서 최근 몇 년간 장기간의 가뭄으로 인해 심각한 맑은 식수 부족 현상을 겪고 있다.

이번 ‘소규모 정수처리모델 수립사업’이 성과를 달성하게 되면, 콜롬비아 전 지역으로 확대해 사업을 추진하게 됨은 물론 향후 미주개발은행의 직접투자사업으로 추진되는 계기가 마련될 전망이다.

경주시는 지난해 6월에도 하루 100t 처리 규모의 GJ-R장치를 베트남 하노이시에 수출을 한 바 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경주시는 코로나19의 어려움 속에서도 물정화기술 해외 사업화를 적극 추진하고 있다”며 “지난해 베트남 하노이시 동아인구 지역에 GJ-R장치와 GJ-S장치를 성공적으로 설치·운영하는 등 베트남 물산업시장 보급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강시일 기자 kangsy@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시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