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다시 뛰자, 대구·경북 원드림 콘서트’ 개최

대구·경북문화재단 공동 주관…시도지사도 참석

대구시와 경북도는 12일 대구오페라하우스에서 새로운 희망과 도약을 위한 ‘다시 뛰자, 대구·경북 원드림 콘서트’를 개최했다. 사진은 비행기 기장으로 분장한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장상수 대구시의회 의장, 고우현 경북도의회 의장 등과 함께 꿈의 활주로에서 새로운 비상을 표현하는 상생 퍼포먼스를 하는 모습.
대구와 경북의 새로운 희망과 도약을 위한 ‘다시 뛰자, 대구·경북 원드림 콘서트’가 12일 대구오페라하우스에서 성황리에 열렸다.

이날 콘서트는 대구·경북 문화재단이 지역 예술인 140여 명의 보컬, 무용, 합창이 함께 어우러진 매머드 음악회로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시·도민과 지역 예술인들의 마음을 치유하고 의료진과 소방관들을 격려하고자 마련됐다.

권영진 대구시장, 이철우 경북도지사, 장상수 대구시의회 의장, 고우현 경북도의회 의장, 강은희 대구시교육감, 임종식 경북도교육감, 의료진과 신공항, 감염병 관련 자문위원 등이 참석해 상생협력 의지를 다졌다.

행사는 1부 희망의 울림에서 도립무용단, 대구소년소녀합창단 등이 대구·경북의 4대 정신 갈라쇼로 찬란한 역사와 자긍심을 공유했다.

2부 우리 하나되어에서는 코로나19 시·도민 영웅들의 희망이야기와 문화예술인들의 대합창 공연 등으로 협력과 연대를 통해 새로운 희망을 그려냈다.

대구시와 경북도는 12일 대구오페라하우스에서 새로운 희망과 도약을 위한 ‘다시 뛰자, 대구·경북 원드림 콘서트’를 개최했다. 사진은 비행기 기장으로 분장한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꿈의 활주로에서 새로운 비상을 표현하는 상생 퍼포먼스에 참가한 모습.
3부 새로운 비상에서는 통합신공항 활주로 비상 퍼포먼스로 대구·경북의 새로운 희망찬 미래를 힘차게 선포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대구와 경북은 위기 속에서 기회를 찾고 절망 속에 희망을 만들어온 자랑스런 고장”이라며 “코로나19 극복과 세계적인 공항 건설로 다시 새로운 희망의 미래를 그려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콘서트는 70분간 대구·경북 문화재단 유튜브 채널, 보이소 TV, 컬러풀 대구 TV에서 동시 생중계됐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정화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