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영천시, ‘별’을 품은 보현산댐 인도교 내년 12월 준공

영천시가 내년 12월 준공할 예정인 ‘별’을 품은 보현산댐 인도교(출렁다리)의 조감도.


영천시가 13일 보현산댐을 가로지르는 보현산댐 인도교(출렁다리) 착공식을 개최했다.

보현산댐 인도교는 보현산 권역 관광벨트의 일환으로 건립된다.

시는 사업비 117억 원(국·도비 50억 원, 시비 67억 원)을 투입해 내년 12월에 준공한다는 계획이다.

보현산댐 인도교는 ‘별’을 모티브로 디자인한 2주탑 현수교 방식으로 총 연장 530m로 국내 출렁다리 중 두 번째로 긴 규모가 된다.

특히 국내 최대 규모의 경간장(주탑과 주탑 사이 거리·350m)을 자랑한다.

또 시는 50억 원을 들여 보현산댐 둘레길에 탐방로(연장 2.5㎞, 폭 2.0m)를 조성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인도교를 찾는 방문객들에게 편의시설을 제공하고자 사업비 58억 원을 투입해 주변 정비사업에 나선다.

이를 통해 주차장과 수변광장을 조성해 은하수가 음악에 맞춰 연주하는 듯한 경관조명 연출로 기억에 남는 야경을 선물한다는 것.

사업이 순조롭게 마무리되면 영천은 보현산댐 짚와이어, 인도교(출렁다리) 및 탐방로, 천문과학관, 별빛테마마을, 보현산 자연휴양림, 산림생태문화체험단지 등의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보유한 대표적인 관광·힐링 도시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최기문 영천시장은 “경주나 포항 같은 인근의 관광도시와 대구 및 울산 등 주변 대도시 사이에서 잠깐 ‘스쳐가는 곳’으로만 인식된 영천이 이제는 ‘머물다 가는’ 체류형 관광 도시로 거듭나도록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박웅호 기자 park8779@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웅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