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정진석, 이준석·홍준표 겨냥 “막말 정당 프레임 뒤집어 쓸 작정이냐”

지난 4일 국회 예결위 회의장에서 열린 국민의힘 의원총회에서 김기현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운데)가 입장하며 정진석 의원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정진석 의원은 지난 13일 이준석 전 최고위원, 무소속 홍준표 의원(대구 수성을)의 최근 발언을 지적하며 “막말 정당 프레임을 다시 뒤집어 쓸 작정인가”라고 비판했다.

정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품위를 잃어서는 안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의원은 이 전 최고위원을 향해 “아무리 전당대회 출마를 선언했지만 당의 중진 의원을 아저씨로 불러선 안 된다”며 “우리 당의 많은 분이 영입하기를 원하는 사람을 육우, 수입산 소고기로 비유해선 안 된다”고 했다.

앞서 이 전 최고위원은 “에베레스트니 뭐니 하는 말은 아저씨들이 하는 얘기”라며 자신의 경험 부족을 지적한 당권 경쟁자 주호영 의원(대구 수성갑)에 반박했다.

또 기존의 당내 후보를 국내산 한우에 비유하며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전당대회 후 입당하면 국내산 육우, 대선후보 단일화 판에 합류하면 수입산”이라고 했다.

정 의원은 홍 의원을 향해선 “거센 말 제발 거둬 달라”며 “검찰총장 지낸 이를 조폭 리더십이라고 하면 홍 대표님이 몸담았던 대한민국 검찰이 조폭인가”라고 꼬집었다.

홍 의원은 지난달 24일 페이스북에서 윤 전 총장을 겨냥한 듯 “조폭 리더십이 형님 리더십으로 미화됐다”고 했다.

그는 “이런 부적절한 말들이 우리 당의 이미지를 손상시키는 것은 아닌지 우려스럽다”며 “자신들은 역동적이고 생기발랄하다고 생각하는 말들이 자칫 경거망동으로 비쳐지지 않는지 유의했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전당대회가 당의 소중한 자산들을 상처내고 평가 절하하는 난장이 되어서는 안 된다. 국민들이, 당원들이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며 “지난 4년 동안 정치의 품격을 떨어뜨린 독설과 막말로 우리 정치권 전체가 국민의 지탄을 받았던 사실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지금 국민들이 우리를 주의 깊게 지켜보고 있다는 점 모두가 잊지 말아야 한다”며 “외부의 훌륭한 지도자들이 국민의힘으로 합류하는 데 주저함이 없도록 당내 여건을 마련해야 할 책임은 오롯이 우리에게 있다”고 했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