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의성군, ‘몰랐던 조상땅 찾아드립니다’…조상땅 찾기 서비스 제공

의성군청


의성군이 조상의 땅을 원스톱으로 찾아주는 ‘조상 땅 찾기’ 서비스를 시행하고 있다.

이 서비스는 불의의 사고 또는 재산관리 소홀로 후손들이 조상의 토지소유 현황을 알지 못하는 경우, 전산시스템을 통해 상속인에게 자세한 내용을 제공해 재산권 행사에 도움을 주고자 마련됐다.

이 서비스를 통해 전국 어디에서나 지자체를 방문해 신청할 수 있으며 신청 즉시 조상 땅을 확인할 수 있다.

해당 서비스는 대상자가 1960년 1월1일 이전에 사망한 경우 민법시행 전인 ‘조선민사령’ 제11조에 따라 호주상속을 받은 장자나 호주승계자만 신청할 수 있다.

이후에 사망한 경우에는 배우자 또는 직계비속도 신청 가능하다.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법적 상속권이 있는 자가 조상의 사망기록이 표기된 서류를 구비해 신청하면 된다.

또 2008년 1월1일 이전 사망자는 제적등본을, 이후 사망자의 경우 사망일자가 기재된 기본증명서와 신청자의 가족관계증명서를 신청인이 첨부해야 한다.

대리인이 신청할 경우 위임장과 위임자 및 대리인의 신분증 사본을 지참해야 한다.

김주수 의성군수는 “의성군에서는 지난 1년간 345명이 1천367필지의 토지를 찾았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홍보와 서비스를 통해 군민의 재산권 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호운 기자 kimhw@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호운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