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북 스마트 그린물류 규제자유특구 지정을 위한 공청회 열려

17일 오후 2시 온라인으로 전문가, 일반인 등 참여
사업계획의 최종 완성도 높이기 위해

경북도청 전경.
김천에 ‘경북 스마트 그린물류 규제자유특구’ 지정을 추진 중인 경북도가 사업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17일 공청회를 연다.

실시간 온라인 방식으로 열리는 이번 공청회는 주민과 전문가 의견 수렴을 위해 마련됐다.

16일 경북도에 따르면 ‘경북 스마트 그린물류 규제자유특구계획(안)’에 대한 공청회를 17일 오후 2시부터 경북도·김천시·경북테크노파크 관계자 및 전문가 패널, 특구기업, 일반인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다.

공청회에 참여하는 사람은 누구나 링크된 인터넷 주소(http://www.remotemeeting.com/reservation/share)로 접속하면 의견 제시가 가능하다.

중소벤처기업부는 6월 중 경북도 지역혁신협의회의 의견 등을 바탕으로 확정 여부를 결정한다.

경북도는 그동안 코로나19 이후 비대면 시대 온라인 유통 수요 증가를 예상해 경북 스마트 그린물류 규제자유특구 지정을 추진해 오고 있다.

계획안은 배송의 마지막 단계인 2~4㎞ 구간의 ‘라스트 마일 배송’을 중심으로 한 산업 혁신을 위해 지난해부터 핵심기업들과 사업 기획을 다듬어 왔다.

도는 특히 도심 내 유휴 주차장 부지를 활용해 생활 물류 배송 거점을 구축하고, 근거리 배송에 저탄소 시대에 적합한 카고 바이크를 배송 수단에 활용하는 등 도심 생활 물류 패러다임 전환을 시도한다는 계획이다.

도심 내에 생활 물류 거점이 생기게 되면 근거리 배송에 기존 1t 트럭이 아닌 e모빌리티, 삼륜형 전기자전거 등 다양한 배송 수단을 활용할 수 있어 모빌리티 업계에 새로운 일감을 제공해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에는 도심형 물류창고 개념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이 있지만 지방은 시장이 작아 기업 진입이 어렵다.

도는 유휴 주차장 부대시설 설치 면적에 대한 규제를 특구에서 완화해 더 낮은 비용으로 기업이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유도한다는 복안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앞으로도 규제혁신을 핵심 과제로 노력해 특구를 통한 신산업 분야 진입 장벽을 해소해 나갈 방침이다”며 “기업들의 지역투자를 이끌어 내고 침체된 지역경제에는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마중물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창원 기자 kcw@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창원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