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당의와 도포 입은 청소년들 성년이 되다

대구시 15일 향교수 성년식 진행
성인으로서 자부심 느낄수 있도록

지난 15일 대구향교 대강당에서 2002년생 청소년들이 진지한 표정으로 성년식에 임하고 있다.
“갓쓰고 도포입고 성인됐습니다.”

지난 15일 대구향교 대강당에는 의관을 차려입은 2002년생 청소년들이 진지한 표정으로 성년식에 임했다.

성년을 맞는 대구지역 2002년생 2만6천 명을 대표해 사전에 신청을 받은 20여 명이 당의와 도포 등 전통의복을 차려입었다.

대구향교 의전수석장의 진행에 따라 명자례(어른이 되어 사용할 자(字)를 지어주는 예식), 성년선언, 성년결의, 보은다례(부모님께 감사와 공경으로 차를 올리는 예) 등의 의식이 진행됐다.

청소년들은 이날 정식으로 성년이 됐다.

대구향교에서 열린 2021년 성년의 날 기념식에는 청소년과 향교 유림 등 90여명이 참석했다.

성년식은 온라인으로도 생중계됐다.

조상들은 관혼상제 중 첫 번째 의례인 성년례를 관례(冠禮)라 하고 좋은 날을 정해 성대하게 의례를 치러왔다.

대구시는 이러한 전통을 계승해 매년 성년의 날 기념행사에 전통 성년례를 재현해 성인이 되는 자부심과 우리문화를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부대행사로 가훈쓰기와 즉석 기념사진 포토존, 비누장미 선물 등도 진행됐다.

대구시 채홍호 행정부시장은 “성년이 되면 미성년에 누리지 못한 자유를 얻게 됨과 동시에 성인으로서의 의무와 책임을 다해야 한다”고 격려를 아끼지 않았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