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대구지역 농협 2곳이 2020년 NH농협손해보험 연도대상

대구지역 농협 2곳이 2020년 NH농협손해보험 연도대상에 이름을 올렸다.

대구 화원농협(조합장 김태환)과 옥포농협(조합장 김용)은 지난 14일 열린 ‘2020년 NH농협손해보험 연도대상’에서 종합부문 대상을 수상했다.

NH농협손해보험 연도대상은 한 해 농·축협에서 추진한 손해보험 실적에 대해 우수 사무소와 임직원을 시상하는 제도다.

이번에는 전국 1천118개 농·축협 중 64곳이 선정됐는데 대구에서만 2개 농협이 시상했다는 점에서 의미있다.

NH농협손해보험 대구지역총국 한영조 총국장은 “지난해 코로나19 확산과 유례없는 각종 자연재해 속에서도 농협손해보험이 농업인 실익증진이라는 본연의 역할에 매진할 수 있었던 것은 농·축협 임직원이 함께 힘써 준 덕분”이라며 “NH농협손해보험은 고객을 헤아리고 보답하는 자세로 기업의 사회적 역할에 더욱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윤정혜 기자 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정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