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김용판, ‘윤석열 마케팅’ 열올리는 당권주자에 일침

‘영입=승리’ 단견 지적

김용판
국민의힘 김용판 의원(대구 달서병)은 17일 “대선 여론조사 지지도가 높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영입하면 정권교체는 간단히 끝난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있다면 한마디로 (당대표) 자격이 없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6·11 당대표 선거에 출마한 일부 후보들이 당 노선에 대한 입장이나 비전을 제시하기보다 윤 전 총장과의 인연을 앞세우며 ‘윤석열 마케팅’에 지나치게 매달리고 있는 것을 꼬집은 것이다.

김 의원은 이날 논평을 내고 “이번 차기 당대표에게 주어진 가장 중요한 역사적 책무는 내년 대선에서 승리할 수 있는 훌륭한 후보자를 만들어내는 것”이라며 “(윤 총장 영입하면 정권교체 끝난다는) 그런 단견(短見)으로 어찌 살아 움직이는 험악한 대선판에서 승리할 수 있겠는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지금의 상황으로 보아 당내인사 중에 대선 후보에 거론되는 인물들만으로는 대선 승리를 기대하기 어려운 게 사실”이라며 “국민적 신망을 받고 있는 외부 인사를 영입해서 함께 겨루는 신명 나는 경쟁의 판을 깔아야 하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고 했다.

또 “이미 저는 윤 전 총장이 진정한 우리나라의 정치 지도자가 되려 한다면 보수 분열적 원인이 되는 ‘문재인 정권 적폐 수사의 현장 지휘관’이라는 꼬리표를 떼기 위해서라도 과물탄개(過勿憚改·잘못을 하면 고치는 것을 주저하지 말라)의 전환과정이 필요하다고 지적한 바 있다”며 “이런 과정을 거친다면 윤 전 총장도 훌륭한 후보군 중의 한 명이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권의 핵심 정책인 탈원전과 관련된 감사에서 보여준 단호한 결기와 인간적 스토리를 가지고 있는 최재형 감사원장 같은 분도 소중한 우파 자산”이라며 “이런 분들이 들어올 명분을 가지도록 ‘판’을 제대로 깔고 키울 수 있는 전략을 가진 사람이 당대표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