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정의당 대구시당 “국민의 힘 ‘5.18에 통합과 화합’ 말할 자격 있나”

정의당 대구시당은 5·18민주화운동 41주년을 하루 앞둔 17일 국민의힘을 향해 “‘5·18에 통합과 화합’ 말할 자격 있나. 진상규명에 먼저 답해야 한다”고 밝혔다.

대구시당은 이날 논평을 내고 “5·18민주화운동이 41주년을 맞이한 오늘까지도 여전히 발포 명령자가 누구였는지조차 밝혀내지 못하며 제대로 된 진실규명과 책임자 처벌이 이뤄지지 않고 있어 참으로 개탄스럽다”고 했다.

이어 “최근 대구에서 5·18에 대해 가해의 역사를 가진 국민의힘 국회의원들이 5·18을 맞아 통합과 화합, 미래를 들먹이며 대구 전역을 현수막으로 도배했다”며 “국민의힘은 화합과 통합의 현수막 게시 전에 5·18 특별법 개정과 진상규명에 먼저 답해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그래야 오월 영령들과 피해를 본 광주시민들의 한을 풀고 화합이 이뤄질 것”이라며 “정의당도 누구보다 광주 민주화정신을 계승하고 제대로 된 진상규명에 앞장 설 것”이라고 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