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일반

경북도교육청, 교과특성화 학교 확대 운영

청도 이서고 학생들이 사회 융합 수업활동을 하고 있다. 경북도교육청이 올해 교과특성화 학교를 확대, 운영한다.
경북도교육청이 고교학점제 기반 조성을 위해 교과특성화 학교를 확대, 운영한다.

경북교육청은 융합형 인재 양성을 위해 특정 교과를 중심으로 특화된 교육과정을 운영할 교과특성화 학교 3교를 신규 지정했다고 17일 밝혔다.

교과특성화 학교는 특정 분야에 소질과 적성이 있는 일반고 학생이 특성화된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중점교과 관련 과목을 다양하게 개설·운영한다.

경북교육청은 지난해부터 12개 교과특성화학교를 운영하고 있다.

신규 지정된 학교는 △구미 산동고(기술·사회 융합) △경주 선덕여고(휴먼 메디컬 소프트웨어 융합) △청도고(인문·사회·진로 융합) 등이다.

이들 학교는 내년부터 3년간 사회·융합 등 교과를 중심으로 교과특성화 교육과정을 편성, 자율편성 단위(86단위) 가운데 50% 이상을 관련 교과로 편성해야 한다.

또 3년간 자율편성 단위의 30% 이상(26단위)을 교과 특성화 교육과정 관련과목 개설해야 한다.

경북교육청은 중점교과 교실 준비를 위해 2천500만 원을 우선 지원한다. 이들 학교는 해마다 2천500만 원의 운영비를 지원받아 교육과정의 특색화·다양화 및 학생 맞춤형 교육과정을 운영한다.

경북교육청은 교과특성화 학교 운영의 내실화를 위해 교원 역량 강화 연수 및 컨설팅을 실시하고, 우수사례를 발굴·공유할 계획이다.

권영근 중등교육과장은 “교과특성화 학교 지원 확대를 통해 학교 간 공동교육과정, 대학, 지역사회 연계 등으로 과목 선택권을 보장하는 학생 맞춤형 교육과정 운영과 학생들의 진로 설계 및 대학 진학에 도움이 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형규 기자 kimmark@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형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