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여야 지도부·대선주자, 5·18 맞아 일제히 광주행

국민의힘 정운천·성일종 의원, 보수당 최초 추모제 초정받아

제41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일을 하루 앞둔 17일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추모제에 참석한 국민의힘 성일종·정운천 의원과 더불어민주당 김병욱·민형배 의원이 함께 열사 묘역을 참배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41주년 5·18 민주화 운동 기념일을 앞두고 여야 지도부는 물론 대권주자들도 일제히 광주를 찾으면서 호남 민심 쟁탈전에 돌입했다.

내년 3월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여야가 각기 다른 셈법으로 ‘호남 구애’에 들어간 모습이다.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송영길 대표 등 당 지도부와 대선 주자가 18일 광주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열리는 기념식에 총집결한다.

민주당 대선 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7일 1박2일 일정으로 호남을 찾았다.

이날 5·18 첫 희생자인 이세준 열사의 추모행사에 참석하고, 18일에는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참배한다.

‘호남 민심’이 절실한 이낙연 민주당 전 대표는 지난 13일부터 3박4일간 광주에 머무르며 지역 표심 구애에 집중했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 역시 지난주부터 호남권을 두루 훑고 있다.

정 전 총리는 이날 전남 여수·순천을 방문하고, 18일 5·18 국립묘지를 참배한다.

앞서 지난 12~15일 자신의 지지 기반인 전북지역을 찾아 민심을 훑었다.

국민의힘도 일제히 광주를 방문해 호남 행보에 집중한다.

특히 국민의힘 정운천·성일종 의원은 5·18 민주유공자 유족회가 주관하는 추모제에 보수당 최초로 초청받았다.

김기현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도 18일 정부 주최 공식 행사에 국민의힘 대표로 참석한다. 김 대행은 선출 후 첫 지역 일정으로 지난 7일 광주를 방문하기도 했다.

아울러 야권 대선후보들도 ‘호남 구애’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정권 교체를 목표를 위해 호남 민심을 껴안아야 한다는 포석으로 읽힌다.

유승민 전 의원은 이날 광주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민주묘지를 참배했다.

유 전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과 여당을 향해 “5·18 민주화 운동 41주년을 맞아 지난 4년 동안 대한민국의 민주주의 헌정 질서를 파괴한 문제에 대해 반성하고 참회해야 한다”며 “광주·전남 시·도민도 민주 정권에서 민주주의와 공화당의 가치가 무너진 데 대해 분노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잠행을 이어가던 윤석열 전 검찰총장도 언론을 통해 “5·18은 현재도 진행 중인 살아 있는 역사”라는 메시지를 전하며 침묵을 깼다.

정치적 언급이 없던 윤 전 총장이 5·18 메시지로 공백을 깨면서 대권 행보 개시 시점이 다가왔다는 해석도 나온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도 18일 야당 대표 자격으로 기념식에 참석한다.

그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5·18 정신을 소리 높여 외치면서 뒤로는 내로남불 삶을 살아간다면 이것이야말로 5·18 정신을 정면으로 부정하고 배신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