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대구경북연구원, 장기미집행공원의 공원서비스 기능 확대 방향 제시

각 항목의 가치 분석·평가해 서비스 기준 마련 필요

대구경북연구원.
장기미집행공원을 활용해 시도민에게 공원서비스 기능을 확대 제공해야 한다는 연구발표가 나왔다.

대구경북연구원(이하 대경연)은 17일 대경CEO브리핑 제639호 ‘장기미집행공원을 공원서비스 확대의 교두보로’를 통해 장기미집행공원의 공원서비스 기능을 확대할 필요성이 있다고 밝혔다.

대경연에 따르면 장기미집행공원은 41개소(미집행면적 10.9㎢ 정도)이며, 일몰제가 시행된다면 35개소(10.8㎢)가 실효돼 대구시민 1인당 공원면적이 5.84㎡로 감소할 것으로 추정된다.

현재 대구시 도시공원은 총 799개소(2천520만7천㎡)로 시민 1인당 도시공원 면적은 10.21㎡다.

대경연은 대구시가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일몰제 시행에 앞서 총 23개소의 장기미집행공원을 확보했고, 우선조성대상지로 20개소와 민간공원특례조성사업으로 3개소를 선정했으나 사업진행 중 갈산공원은 사업취소됐다고 설명했다.

대경연은 장기미집행공원의 공원서비스 기능 확대를 위한 세 가지를 제시했다.

대구시가 공원서비스 특성별 기능을 분석해 공원서비스 기초자료를 확보해야할 것을 언급했다.

구체적으로 공원서비스를 생태·환경적 기능과 시회·이용적 기능으로 구분해 △탄소저장 △대기질 개선 △생태자연성 △토지피복 등의 항목과 △공원접근성 △이용자 수 △이용자 연령 △공원 만족도 △현재 이용 정도 등 항목의 가치를 분석·평가하고 서비스 기준 마련의 필요성이 있다고 했다.

또 공원서비스 가치와 기능을 지원 및 개선하고 수요자가 만족하는 방향성을 기본원칙으로 설정할 필요성을 제시했다.

특히 기능별 상호 균형을 유지하면서 장기적이고 거시적인 정책 방향을 정립해야 하며, 입지유형별 체계적인 방향을 제시하고 장기적인 시스템을 구축해야한다고 했다.

더불어 공원서비스가 제공되지 않는 소외지역에 추가적인 공원 조성계획을 수립해 형평성을 도모하고, 입지유형별 이용자 선호도를 반영해 공원서비스를 지원할 수 있는 시설 확충에 대한 중요성을 강조했다.

박준혁 기자 park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준혁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