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주시 대규모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유치

외동에 2천억 원 규모 수소연료발전사업…17일 관련기관과 업무협약

경주시가 17일 대외협력실에서 2천억 원 규모의 수소발전사업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전희권 에스퓨어셀 대표, 김요석 이화자산운용 본부장, 서호대 시의회의장, 주낙영 경주시장, 이채근 중화 대표, 권욱 한전 경주지사장.


경주시 외동읍 문산리 일대에 2천억 원 규모의 ‘외동 문산 수소연료전지 발전사업’을 유치했다.

시는 17일 주낙영 경주시장과 서호대 시의장, 권욱 한전 경주지사장, 도·시의원, 이채근 중화 대표, 전희권 에스퓨얼셀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이 사업의 성공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투자기업인 중화와 에스퓨얼셀은 외동읍 문산리 6천500㎡ 부지에 민자 2천억 원을 투자해 다음달 초 1㎿ 설치를 시작으로 2024년 4월까지 발전용량 20㎿의 연료전지 발전소를 건립한다.

20㎿는 연간 16만1천184㎿ 전력을 생산할 수 있는 양으로 4인 가구 기준 2만6천여 세대가 사용할 수 있는 전력이다.

경주시와 경주시의회는 발전사업과 관련한 인·허가 등 행정적 지원에 나서고, 한전 경주지사는 수소연료 발전 전력계통 접속 연계를, 금융사인 이화자산운용은 금융조달과 사업성 분석 및 타당성 검증을 수행한다.

발전소가 본격적으로 운영되면 한전 전력산업기반기금을 통해 매년 3천만 원씩 20년간 기본 지원금인 6억 원과 투자금액의 1.5%인 30억 원의 특별지원금을 포함한 모두 36억 원의 인센티브가 지역 공공사업에 재투자된다.

특히 기업체에서는 전기 판매수익으로 외동지역 7개 초․중학교에 장학사업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수소연료전지 발전은 천연가스(LNG)에서 수소를 분리해 공기 중의 산소와 화학 반응으로 전기를 생산하는 친환경 전력생산 시설이다.

특히 대도시 등에서 운영되는 발전효율이 높은 친환경 및 고효율 청정에너지 시스템이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대규모 프로젝트에 과감한 투자를 결정해 준 기업체에 감사를 전하며, 인·허가 등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며 “일자리 창출과 경기활성화 등 지역과 기업이 동반성장 하는 에너지 사업으로 성공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강시일 기자 kangsy@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시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