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역 100년 역사 끝으로 오는 12월 폐역…경주시 역 부지 활용방안 모색

발행일 2021-05-24 13:57:58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역 부지에 행정·문화·상업 중심공간 조성…경주 신 성장동력 거점으로

100년의 역사를 가진 경주역이 오는 12월 말이면 그 역할을 마감한다. 경주역의 전경.


일제강점기부터 동해남부선과 중앙선이 통과하던 경주역이 100년의 역사를 끝으로 올해 연말이면 폐역된다.

경주시는 경주역 활용방안에 대해 형식적인 용역이 아닌 실질적이고 세심한 조사와 연구를 거치는 것은 물론 시민의 의견을 수렴해 경주역 부지에 대한 청사진을 제시하겠다는 방침이다.

시는 정부의 복선전철화 정책에 따라 오는 12월 폐역을 앞둔 경주역과 역 광장의 14만8천770㎡에 이르는 부지에 대한 활용계획을 수립하고 있다.

경주역 부지를 공공청사, 상징타워, 상업시설, 문화공간 등 행정·문화·상업 중심공간으로 조성해 이곳을 경주의 새로운 성장동력 거점으로 삼겠다는 구상을 하고 있다.

시는 경주역 부지 종합정비계획이 수립될 때까지 상당한 시간이 걸리며 개발에 많은 비용이 투입되는데다, 부지의 소유자인 관련 기관과의 협의를 거쳐야 하는 만큼 우선적으로 임시활용 방안을 모색하기로 했다.

또 구체적 방안이 나오는 대로 폐철도활용사업단이 주관하는 별도의 사업추진팀을 구성해 운영할 계획이다.

특히 시민(시민·사회단체)과 함께 경주역 부지 발전 방안을 고민하며 도심경제 활성화를 위한 임시활용 방안을 마련한다는 것.

시는 임시활용 방안이 경주역 주변상권 및 도심경제 활성화를 위한 마중물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성건동에 사는 60대 주민은 “경주역 부지가 경주지역 경제와 문화관광 등의 산업 전반에 차지하는 비중은 설명할 수 없을 정도로 크다”며 “활용계획을 수립할 때는 형식적인 용역에 의존하지 말고 세밀한 조사와 연구를 거쳐 시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반영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경주역 부지의 임시활용은 성공적 개발을 위한 첫 시험대라는 각오로 시민들의 다양한 의견수렴을 거쳐 개발방안을 수립할 방침”이라며 “기능이 상실될 경주역 및 광장을 시민은 물론 경주를 찾는 관광객들이 꼭 한번 가보고 싶은 명소로 만들 것”이라고 약속했다.

한편, 경주시는 경주역을 비롯해 오는 12월 폐선되는 경주 구간의 17개 역에 대한 임시활용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강시일 기자 kangsy@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