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우 도지사, 기재부 방문…내년 정부예산 반영 요청

발행일 2021-05-25 16:50:48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25일 김장호 기획조정실장과 함께 기획재정부를 방문해 김완섭(왼쪽) 예산총괄심의관에게 지역의 주요 현안사업을 설명하고 내년 정부 예산안에 대폭 반영해 줄 것을 요청하고 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25일 기획재정부를 방문해 내년 주요 현안사업을 설명하고 정부 예산안에 지역사업을 대폭 반영해 줄 것을 요청했다.

지역 현안 사업을 최대한 반영시키기 위해 정부 부처의 내년 예산 편성 시점에 기재부를 선제 방문한 것이다.

이 도지사는 이날 기재부 예산실 실무진들을 일일이 찾아다니며 지역 현안사업 필요성을 설명했다. 특히 김완섭 예산총괄심의관과 김경희 복지안전예산심의관에게 각별한 배려를 요청했다.

이날 반영이 요청된 사업은 △영일만횡단구간 고속도로(포항~영덕) 180억 원 △중앙고속도로(읍내JC~의성IC) 확장 10억 원 △북구미IC~군위JC간 고속도로 10억 원 △문경~김천간 내륙철도 50억 원 △중앙선 복선전철화(도담~영천) 2천702억 원 등이다.

또 코로나19 여파로 타격을 입은 지역경제 회복과 미래 첨단산업 지역 유치를 위해 △XR 융합산업생태계 구축 70억 원 △산업단지특화형 인공지능 혁신 클러스터 55억 원 △지역 디지털 혁신거점조성사업 50억 원 △고성능 차세대 이차전지 상용화 기술개발사업 100억 원 △5G 기반 저탄소 마이크로그리드그린산단 시범사업 71억 원 △스마트 로봇존 구축 60억 원 △구조기반 감염병 신약개발 통합지원시스템 구축 50억 원 등의 사업 반영도 요구했다.

이와 함께 지속가능한 지역특화산업 기반 조성에 △심해 생명자원 R&DB센터 조성 15억 원 △국립해양생물 종복원센터 건립 18억 원 △중수로 해체기술원 설립 110억 원 등도 건의했다.

이 밖에 체류형 생태관광기반 조성을 위한 △영양 밤하늘 청정 에코촌 조성사업 4억 원 △국립 한국소나무 연구센터 건립사업 13억 원 △국립 산림레포츠진흥센터 조성사업 10억 원과 지역소외계층 보호를 위한 △경북 장애인가족 힐링센터 건립 5억 원 등을 요청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지방재정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국비가 절대적”이라며 “국비는 지금 당장 안 되더라도 신규 사업을 꾸준히 발굴해 문이 열릴 때까지 두드려야 한다”고 했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