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보당 대구시당, 부동산 불법 투기 의혹 구자학 달성군의장 사퇴하라

발행일 2021-05-27 16:29:10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진보당 대구시당은 27일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는 구자학 대구 달성군의회 의장의 사퇴를 촉구했다.

진보당 대구시당은 이날 성명을 내고 “지난 21일 군내 개발제한구역 관련법과 농지법 위반으로 경찰 수사를 받아 온 구자학 의장의 구속영장이 기각됐지만 구 의장이 면죄부를 받는 것은 아니다”며 “이미 국민권익위는 구 의장의 부패행위를 인정하고 이 사건을 수사기관으로 이첩했고 구속영장이 청구될 만큼 심각한 범죄라는 사실에는 변함이 없다”고 했다.

이어 “구 의장이 받아온 의혹은 크게 세 가지”라며 “옥포읍내 개발제한구역 안의 농지를 불법 취득한 것과 타인 명의를 이용한 건축허가 그리고 도시계획도로 발표 전 편입 농지구매 같은 미공개 정보 이용 투기도 있다”고 전했다.

또 “특히 미공개 정보 이용 투기 의혹의 경우는 LH발 부동산 투기에 국민적 공분이 하늘을 찌르는 시점에 일어난 일로 달성군 주민의 입장에서는 더더욱 용납하기 힘든 소식”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민의를 대표하는 의회의장이 그 민의를 기만한 부정한 방법으로 이권을 챙겨왔다는 사실에 분노한다”며 “구 의장은 달성군의회 의장직과 의원직을 즉각 사퇴하고 달성군의회는 구 의장을 제명하라”고 했다.

마지막으로 “달성군 선출직 공직자 부동산 전수조사를 공개하고 철저히 수사하라”며 “사문서, 부동산법 전과자를 공천한 국민의힘은 사과하고 구 의장을 중징계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