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희용, 영·호남 공동사업 조속 추진 촉구

발행일 2021-05-30 13:26:52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정희용
국민의힘 국민통합위원회 위원을 맡고 있는 정희용 의원(고령·성주·칠곡)은 지난 28일 국민통합위 제2차 회의에 참석해 ‘국민통합을 위한 영·호남 공동사업 조속 추진 촉구 결의문’을 채택했다고 30일 밝혔다.

회의에는 김기현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 정양석 사무총장, 정운천 국민통합위원장을 비롯한 부위원장 및 위원이 참석했다.

결의문에서는 “문재인 정부는 영·호남 공동사업의 조속한 추진에 소극적인 태도로 일관하면서 이 소중한 기회를 날려버리려 하고 있다”며 “망국적인 지역주의와 동서장벽에 묶여있던 영·호남 양 지역을 함께 발전시켜 국가의 균형발전과 더불어 국민대통합의 시대를 여는 새로운 계기를 마련해야 한다”고 영·호남 공동사업 조속 추진을 강조했다.

결의문에는 광주에서 고령군을 지나 대구로 향하는 ‘달빛내륙철도’, 성주군을 통과하는 ‘전주∼무주∼성주∼대구 고속도로’ 사업 등이 경제성 논리에 밀려 진행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을 지적하며, 해당 사업들의 추진을 위해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과 ‘제2차 고속도로 건설계획’ 등에 반영시킬 것을 촉구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정 의원은 “영·호남 간 인적, 물적 교류와 동·서 화합, 국토 균형발전을 위해 광주∼고령∼대구 달빛내륙철도와 새만금에서 포항을 연결하는 동서3축 구간 중 미시행 구간인 무주∼성주∼대구 구간의 건설이 필요하다”며 “앞으로 여러 의원들과 힘을 모아 해당 사업들이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