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초선 만난 문 대통령, 내부결속 당부

발행일 2021-06-03 16:08:43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조국 전 장관 사태 및 이재용 부회장 사면 관련 언급 없어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초선 의원들이 3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간담회를 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3일 더불어민주당 초선 의원들을 만나 “정부도 경제적 성과가 있긴 하지만 국민들의 고통이 있어서 마음이 아프다”며 “이에 대한 해결에서 초선들이 매우 중요하다. 혁신성과 역동성을 발휘해 적극적으로 활동하고 정책을 제안해 달라”고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영빈관으로 민주당 초선 의원들을 초청해 가진 간담회에서 “좋은 가치를 구현하는 정책 뿐 아니라 내부적으로 단합하고 외연을 확장할 때 지지가 만들어진다”며 “손을 맞잡아 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이 내부 결속을 강조한 것은 지난 2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문제에 대해 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사과한 이후 당 안팎에서 나오는 반발 움직임을 염려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이날 초선 의원들은 문 대통령에게 “코로나19라는 위기 상황을 맞아 정부의 재정 확대 정책이 필요하다”고 요청했다.

초선 의원 모임인 ‘더민초’를 이끄는 고영인 의원은 국회 브리핑에서 “청년들의 공정과 주거 안정, 고용보험에 가입되지 않은 실직자, 소상공인에 대한 긴급 지원책을 대통령께 요청했다”며 “특히 코로나19로 인해 비상한 대책이 요구된다. 재정 당국이 곳간을 걸어 잠그는 데만 신경 쓰지 않도록 더욱 힘써 달라고 부탁했다”고 전했다.

고 의원에 따르면 부동산과 관련해서는 천준호 의원이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과감한 조직개혁 및 인적 쇄신과 보다 값싼 아파트 공급이 필요하다”고 건의했다.

또 장경태 의원은 청년주택·행복주택에 대해 말했다.

다만 당 안팎에서 현안으로 떠오른 부동산 공시가격이나 세제 개편, 재개발·재건축 등과 관련해서는 언급이 없었다.

청와대는 자유 토론에서 군 부실급식 문제 해결 등 장병들의 기본적인 처우를 조속하게 개선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점, 백신 휴가제가 대기업뿐 아니라 중소기업과 일용직 근로자도 실질적 혜택을 누릴 수 있는 조치가 필요하다는 점 등의 발언이 있었다고 전했다.

청와대 박경미 대변인은 “신재생에너지 정책의 보완, 청년 일자리와 청년주거 국가책임제, 국가균형발전과 관련된 제도 개선, 남북 정상 합의 국회 비준을 위한 정부 조치 등 다양한 의견이 개진됐다”고 전했다.

하지만 민심 이반의 단초를 제공한 ‘조국 사태’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간담회에서 조 전 장관에 관한 언급은 나오지 않았다고 밝혔다.

고 의원도 ‘조 전 장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면과 관련된 이야기는 없었나’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오늘 논의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