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트램·월배차량기지의 향방은…운명의 6월

발행일 2021-06-06 23:00:00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대구시, 트램·월배차량기지 이전 용역 결과 이달 중 발표

결과 여부 상관없이 사회적·정치적 후폭풍 전망

대구 달서구 월배차량기지 전경.
단순 교통 인프라를 넘어 지역사회 갈등으로 번지고 있는 대구시 노면전차(트램) 노선과 월배차량기지 이전의 향방이 이달 내 결정된다.

내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해당 지자체와 지역 정치권의 신경전이 치열한 만큼 결과에 따라 만만찮은 후폭풍이 예상된다.

6일 대구시에 따르면 대구도시철도 4호선(순환선) 계획의 일부 구간인 트램 노선이 이달 중 확정된다. 대구시는 국토교통부와의 최종 협의를 거친 후 이달 중 주민공청회를 통해 결과를 발표할 계획이다.

현재 트램 노선 유치에 뛰어든 지자체는 서구와 달서구다.

서구 주민들은 서대구로를 지나는 ‘서대구 KTX역~평리동~신평리네거리~두류네거리’ 노선을, 달서구 주민들은 와룡로를 지나는 ‘서대구 KTX역~서대구공단~죽전네거리’ 노선을 각각 주장해왔다.

단순 수요 창출에선 달서구에서 주장하는 노선이 앞선다는 게 중론이지만, 교통 사각지대 해소 및 지역균형발전 논리를 앞세운 서구 쪽의 주장도 만만찮다.

달서구 지역 주민들 사이에서 초미의 관심사인 월배차량기지 이전 용역도 이달 마무리된다.

시는 △설화명곡역 인근 △하양역 인근 △안심차량기지 확장안 3가지 안을 놓고 고민 중이다.

차량기지가 소음과 분진 유발 등으로 부동산 가치를 떨어뜨리는 ‘기피시설’로 인식되고 있는 만큼 3가지 안 모두 주민들의 거센 반대에 부닥칠 것으로 예상된다. 시에서는 주민들의 우려를 불식시킬 수 있는 인센티브 안을 놓고 고심을 거듭하고 있다.

대구광역철도 역사 신설 역시 이달 중으로 후보군을 취합, 예산이 확보되는 대로 용역에 들어간다. 시는 경부선 노선 중에서 민원이 들어온 모든 역사를 검토할 계획이다.

원대역의 경우 역사 신설이 사실상 확정된 상황이며, 사수역, 고모역 또는 사월역 등이 유력 후보지로 떠올랐다.

대구시 관계자는 “행정 절차가 늦춰지다 보니 진작 나왔어야 할 발표가 늦어졌다”면서 “교통 인프라의 추가는 대구시민 모두에게 혜택이 돌아간다. 시기와 질투의 시선보다는 공감하는 분위기가 형성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승엽 기자 sylee@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