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포항지진 피해지역 취약계층 지원 나서

발행일 2021-06-07 15:45:06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7일부터 지역 경제 연계해 직·간접 지원

포항지진트라우마센터가 지진피해 아동들에게 트라우마 치유를 위한 ‘재난마음치유학교’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정부가 포항지진 피해 주민들을 위한 지역 경제 연계형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

산업통상자원부가 7일부터 ‘포항시 공동체 회복 및 경제 활성화 지원 사업’을 시작한 것이다.

이 사업은 지역 경제와 연계해 포항시민을 직·간접적으로 지원하는 것을 골자로 ‘포항시민 공동체 회복 지원’과 ‘지진피해 취약계층 밀접지원’으로 나눠 진행된다.

우선 포항시민 공동체 회복 지원 사업은 ‘읍·면·동 지역밀착형 프로그램’과 ‘생활 속 재난 안전 프로그램’으로 나뉜다.

읍·면·동 지역밀착형 프로그램은 소규모 공동체 활성화를 위해 지역 29개 읍·면·동별로 지역 실정에 맞게 3가지 유형으로 나눠 지원하는 것이다.

또 생활필수품의 구매 지원과 사회 취약계층 지원, 공원 환경정비 등 특색 있는 문화마을 조성도 포함된다.

생활 속 재난안전 프로그램은 주민 안전 불감증 해소를 위한 것으로 각종 재난 시 대피·구급·구조 방법 등에 대한 교육으로 진행된다.

이와 함께 지진피해 취약계층에 대한 밀접 지원도 이뤄진다.

이 사업은 취약계층 실질생활 지원과 시민 건강관리 지원으로 나눠 시범 추진된다.

취약계층 실질생활 지원을 통해 지진피해가 가장 큰 흥해읍과 장량동의 거주자 중 기초생활수급자(생계급여수급자 제외) 1천200세대에게 10만 원 상당의 포항사랑상품권을 지급한다.

시민 건강관리 지원은 시민 건강증진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북구 문화·복지시설에 안마의자 등 건강관리용품을 보급하는 것으로 추진된다.

포항시는 7일부터 30일 간 사업 공고 후 지원 대상자를 선정해 7월부터 본격 지원에 들어간다.

산업부 관계자는 “사업 종료 후 시민 만족도 조사와 사업성과 평가를 실시할 예정”이라며 “사업성과에 따라 내년부터는 세부사업별로 지원 범위를 다시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웅희 기자 woong@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