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증가로 기초지자체 인원 차출…공무원 일감늘어 불만

발행일 2021-06-08 16:59:45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6개 구청, 본청 직원 54명 보건소로 추가 파견

파견 직원 본연 업무 방치 우려

“결재 서류 미리 작성하느라 바빠…벌써 걱정”

지난해 8월27일 오전 대구 서구 보건소 선별진료소 앞에서 방호복을 입은 의료진이 시민에게 안내를 하고 있다.
대구지역 기초지방자치단체들이 구청근무 인력을 보건소로 추가 파견하는 바람에 업무가 늘어나자 일선 공무원들의 불만이 높다.

대구지역 구·군청에 따르면 남구·달성군청을 제외한 6개 구청이 역학조사 업무 보조를 위해 보건소로 구청 인력을 파견하고 있다.

이번에 파견되는 기초지자체 인력 54명 규모로 기존에 파견된 인력 134명을 합친 188명의 구·군청 직원이 맡던 본연의 업무에서 배재되고 보건소에서 근무한다.

중구청은 10명을 1주 간격으로, 동구청은 3명을 3주 간격으로, 서구청은 3명을 연말까지 파견한다. 또 북구청은 5명을 1주 간격으로, 수성구청은 27명을, 달서구청은 6명을 1달 간격으로 보건소에 파견한다.

대구지역 코로나19 확진자가 지난달부터 급증함에 따라 보건소들의 역학조사 역량이 한계에 다다름에 따른 것이다.

가장 많이 파견하는 수성구청의 경우 구청 직원 692명 중 49명(7%)이 보건소로 파견돼 구청 업무에 지장이 초래될 것으로 예상된다.

차출 대상은 비재난 담당 부서의 6~9급(팀장~주무관)이며 기존에 파견돼 민원 상담, 예방접종센터 운영, 행정 업무 등을 처리한 것과는 달리 역학조사 업무 보조만 맡게 된다.

구·군청 공무원들은 자가격리자 관리 업무에 이어 보건소 업무를 또 맡게 돼 부담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파견을 가게 된 A구청 공무원은 “파견으로 부재중일 동안 우리 부서에서 꼭 결재를 받아야 할 서류들을 미리 작성해야 해서 많이 바빠졌다”며 “파견된 후에도 오후 6시 이후 구청에 와서 일을 보고, 오전 9시 이전에 구청에 도착해 결재를 올려놓고 보건소에 가야할 처지”라고 하소연했다.

B구청 공무원은 “담당자 부재 시 대신 업무를 처리해 주는 대직자가 담당자의 업무를 처리하게 돼 있어 대직자의 업무가 가중되는 건 어쩔 수 없다”며 “대직자라도 담당자가 아니기에 처리할 수 없는 업무는 쌓아놓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유현제 기자 hjyu@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