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의회, 도쿄올림픽 ‘독도 표기’강력 규탄

발행일 2021-06-12 14:56:04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경북도의회 독도수호특별위원회 의원들이 일본도쿄올림픽조직위가 올림픽 공식 홈페이지의 일본 영토지도에 독도를 자국 영토인 것처럼 표기한 것에 대해 규탄대회를 갖고 있다.
경북도의회가 일본 도쿄올림픽조직위원회가 올림픽 공식 홈페이지의 일본 영토지도에 독도를 자국 영토인 것처럼 표기한 것에 대해 규탄성명서를 발표했다.

도의회는 지난 10일 “일본 영토지도에 독도를 표기한 것은 독도 영유권을 침해하는 국제법 위반행위로 반역사적, 반평화적이다”고 지적했다.

또 “올림픽에는 어떠한 정치적, 인종적, 종교적 요소도 개입되어서는 안된다”며 “스포츠에 정치를 끌어들이는 행위를 엄격히 금지하는 올림픽 정신을 정면으로 위반하는 도발행위”라며 꼬집었다.

도의회는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당시 한반도기에 새겨진 독도를 국제올림픽위원회의 권고에 따라 우리나라가 국민의 높은 삭제반대 여론에도 불구하고 지운 것은 독도가 우리 땅임에 명백하지만 세계평화에 이바지하고자 하는 세계인의 축제인 올림픽의 정신을 높이 샀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또 “이에 반해 2021년 도쿄올림픽에서는 하토야마 유키오 전 총리 마저 독도는 미국도 인정하는 한국영토라는 취지의 견해를 밝혔음에도 불구하고 독도를 자국영토로 표시한 일본을 제지하지 않는 국제올림픽위원회에게 평창동계올림픽과 똑같은 정치적 중립성 기준을 도쿄올림픽에도 적용하라”고 촉구했다.

도의회는 도쿄올림픽 선수단 유니폼에 일본 군국주의의 상징인 욱일기를 연상케 하는 디자인이 등장한 것에 대해 강력한 우려도 표시했다.

경북도의회는 “일본 정부는 위기 때마다 독도 영유권을 주장해 국내 정치에 악용하는 못된 버릇을 가지고 있다”며 “일본 국내 교과서, 외교청서로는 모자라 이제는 세계인의 축제인 올림픽까지 더럽히고 있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박판수(김천시, 국민의 힘) 독도수호특별위원장은 “지식인의 진정한 힘은 진실을 떳떳이 말하는 것에서 나오는 것”이라며 “일본의 양심 있는 지식인이 일본 정부의 거짓을 바로 잡아 달라”고 말했다.

고우현 의장은 “눈앞의 정치적 이익에 눈이 멀어 독도 영유권을 계속 주장한다면 세계와 동떨어진 진짜 ‘섬’이 되고 말 것”이라며 “현명한 선택을 하지 못한 일본이 국제사회에서 겪을 고난은 자업자득임을 명심하라”고 엄중히 경고했다.

김형규 기자 kimmark@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