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시대 도래..지도부 진용도 ‘신선’하다

발행일 2021-06-13 16:30:03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세대 교체 이어 관례 파괴

국민의힘 이준석 신임 대표가 13일 따릉이를 타고 국회의사당역에서 국회로 첫 출근을 하고 있다. 대표실 한 관계자는 “이 대표는 평소에도 따릉이를 애용했으며, 당 대표 차량은 있으나 운전기사를 아직 구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헌정 사상 처음으로 제1야당인 국민의힘에 30대 ‘이준석 당 대표’ 시대의 막이 본격 오르면서 기존 여의도 정치권의 변화가 주목된다.

정치권은 이 대표의 당선을 ‘세대교체’·‘변화의 돌풍’으로 보고 있다.

보수 정당의 이 같은 변화는 대선 경쟁자이자 진보 정당인 더불어민주당에 큰 압박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 대표는 13일 따릉이를 타고 국회로 첫 출근을 했다.

일각에선 고급 승용차를 이용해온 기존 정치권의 상식과 관행들을 깨는 행보라는 평가가 나온다.

이 대표는 당 대표 선출 이후 첫 공식일정으로는 장병들의 묘역이 모여 있는 국립대전현충원 참배를 선택했다.

보통 정치권 인사들은 첫 공식일정으로 전직 대통령들의 묘역이 모여 있는 서울국립현충원을 방문한다.

이 대표의 ‘여의도 관례’ 파괴 행보는 인사를 통해서도 드러난다.

이 대표는 당대표 비서실장에 초선 서범수 의원을 내정했다.

자신보다 나이나 선수가 낮은 사람을 비서실장으로 지명해왔던 여의도의 관례를 탈피한 것이다.

또 첫 수석대변인에 초선의 황보승희 의원을 내정했다.

특히 이 대표는 당장 9개월 앞으로 다가온 대선 경선 관리와 함께 야권 통합의 과제가 놓여 있다.

이 대표의 ‘8월 대선버스 출발’ 예고에 따라 야권 대선주자들 움직임도 분주해지고 있다.

이 대표는 보수야권의 유력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윤 전 총장이 8월 정도까지 (입당을) 결심하지 못하면 국민들 입장에서도 답답한 지점이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당선 직후 각종 언론 인터뷰를 통해 “서울시장 보궐선거 경선 때 오세훈·나경원 후보가 경쟁하면서 둘 다 (지지율이) 상승했다”면서 “우리 대선 경선에 참여했을 때 ‘대세론’은 힘을 더 얻을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이 대표는 “윤 전 총장이 여러 구상이 있겠지만 국민의힘 경선에 참여하는 게 합리적 모델”이라고 말했다.

그는 야권의 잠재적 대권주자로 거론되는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에 대해서도 “정치 활동에 대한 의지를 보이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자연스럽게 소통할 계기가 만들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최재형 감사원장에 대해선 “대권을 감당하기에 충분한 인물인데 현직 감사원장으로 문재인 정부를 세심하게 감사해야 할 분”이라며 “본인의 의사가 확인되기 전까지 당이 앞장서서 그분을 당기고 언급하는 것은 예의가 아니라고 생각해서 자제하고 있다”고 했다.

앞서 이 대표는 야권 통합을 위해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 지난 12일 만났다.

두 사람은 양당의 합당에 대한 구체적인 이야기는 하지 않고 덕담을 주고받은 후 향후 일정에 대해서만 논의한 상황이다.

이에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의 합당을 위한 절차가 본격화할 전망이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