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진보당 대구시당 “부동산 투기 의혹 구자학 의장 사퇴하라”

발행일 2021-06-14 15:23:42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더불어민주당과 진보당 대구시당이 14일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는 구자학 대구 달성군의회 의장의 사퇴를 촉구했다.

민주당 대구시당은 이날 논평을 내고 “구자학 의장의 의장직 자진 사퇴 및 의회차원의 진상규명과 수사기관의 엄정하고 철저한 수사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의혹은 지난해부터 지속적으로 불거져 온 심각한 사안”이라며 “의회 의사진행 권한을 가진 구 의장이 계속 의장자리에 있다면 구 의장 본인의 부동산 불법투기 의혹과 이 과정에 달성군청이 담당한 행정절차상의 문제여부 등을 의회차원에서 규명하는데 어려움이 있음은 불 보듯 뻔하다”고 했다.

또 “구 의장이 자진사퇴를 거부한다면 달성군의회는 윤리특위를 열어 직무정지까지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며 “내년 지방선거까지 임기가 얼마 안 남았다고 의장의 비위행위를 수사기관에만 맡겨놓는 것은 직무유기나 다름없다”고 일갈했다.

진보당 대구시당도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구자학 의장의 부동산 투기 의혹은 이미 국민권익위원회가 수사를 의뢰할 만큼 심각한 사안으로 드러났으며 더구나 최근 공직자의 부동산 투기 엄벌 분위기를 정면으로 거스르는 엄중한 행위”라며 “그런데도 구 의장은 지금 이 시간까지 제대로 된 사과 없이 시간 끌기만 하고 있고 달성군의회 역시 이 사안을 너무 안일하게 보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구 의장은 달성군의회 의장직과 의원직을 즉각 사퇴해야 한다”며 “달성군의회 정례회가 시작되는 15일 기자회견을 열고 구 의장의 사퇴를 다시 한 번 강력 촉구할 예정”이라고 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