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호남 시도지사, 지역대학위기, 지방소멸특별법 등 8대 공동협력과제 채택

발행일 2021-06-14 16:51:13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경북도청 전경.
영·호남 시·도지사들이 지역대학 위기 극복과 지방소멸위기특별법 제정 등 지방이 처한 어려움을 공동협력 과제로 채택하고 이를 해결하고자 손을 잡았다.

영·호남 시·도지사협력회의(의장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이날 제16회 회의를 경북도청 화백당에서 열고 8대 공동협력과제와 11개 지역균형발전과제를 공동성명서로 채택하고 중앙정부에 건의하기로 합의했다.

이 같은 합의는 포스트 코로나시대 강력한 지방분권과 지역균형발전을 강화하는 대전환을 위해 지방정부 간 협력이 필요하다는 인식에서 이뤄졌다.

8대 협력과제는 △지역대학 위기 극복 △탄소중립 법제화 및 공통사업 국비 지원 △국세·지방세 구조개선 △수소산업 규제 해소 △악취방지법 개정 △관광개발사업 국가계획 반영 △지방소멸위기지역지원 특별법 제정 △역사문화권 정비 재원 신설 등이다.

지역균형발전 과제는 △광주~대구 간 달빛내륙고속철도 △전주~김천 철도 △남부내륙(김천~거제) 철도 △서해안 철도 △경전선 전철화(광주~순천) 등 광역철도 8개 노선과 △현풍JC~남천 간 고속도로 △전주~대구 간 고속도로 △여수~남해 간 해저터널 등 3개 광역도로망 구축이다.

이 밖에 시·도지사들은 오는 10월 구미에서 예정된 제102회 전국체육대회 등 시·도별 주요행사 11건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한 지원과 참여를 약속했다.

또 수도권 1극체제와 지방소멸위기 극복 방안으로 권역별로 추진되는 메가시티 구상이 국가균형발전 아젠다로 추진되도록 공동대응하고 (가칭)초광역협력 촉진 및 지원에 관한 법률 제정과 지방분권 및 지방행정체제개편특별법 개정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남부권이 대한민국 신발전축의 중심이 되도록 함께 힘을 모아 나가야 한다”며 “초광역 관광프로젝트 개발을 제안하는 한편 지방소멸위기지역지원특별법의 조속한 국회 통과로 지방의 경쟁력을 높여나가자”고 협력을 당부했다.

한편 이날 회의 후에는 8개 시·도 청년 30여 명이 같은 장소에서 만나 지방분권, 인구소멸, 수도권 과밀화 등 3개 아젠다에 대한 논의를 하고 청년포럼 공동개최 등 이를 해결하기 위한 대책을 시·도지사에게 전달했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