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러글라이딩 조종사 추락사…레포츠 업체 운영자 금고형 집유

발행일 2021-06-14 17:08:28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대구지법
대구지법 형사4단독(김남균 판사)은 14일 패러글라이딩 안전장치를 제대로 확인하지 않아 조종사가 추락해 숨지게 한 혐의(업무상과실치사)로 기소된 A씨에게 금고 6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청도에서 패러글라이딩 체험 레포츠 업체를 운영한 A씨는 지난해 5월26일 자신의 업체에 소속된 패러글라이딩 조종사 B씨의 벨트 착용 여부를 확인해야 하는 등 사고를 방지해야 할 업무상 주의의무를 위반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당시 체험객 C씨와 함께 이륙한 B씨는 3분도 안 돼 70m 상공에서 하네스(패러글라이드와 몸을 연결하는 기구)에서 몸이 빠지면서 추락해 숨졌다.

C씨는 혼자서 패러 글라이드를 타고 4분가량 표류하다 나무 위로 추락해 6개월 이상의 치료가 필요한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등 상처를 입었다.

김남균 판사는 “B씨가 비행경력 30년이 넘는 조종사여서 사고 발생이 전적으로 A씨 과실이라고 보기 어려운 점, 피고인이 잘못을 인정하고 반성하는 점 등을 종합했다”고 밝혔다.

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