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서 코로나19 백신 오접종 잇따라…의료계, “위탁의료기관 업무가중 덜어 줘야”

발행일 2021-06-15 16:40:40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달서구 위탁의료기관, 지난 10일 오접종 사고…얀센 백신 정량 미준수

대구시의사회, “일선 병·의원 업무 부담 줄여줘야 오접종 방지 가능”

12일 오후 서울 강동구 예방접종센터에서 한 어르신이 백신을 접종받고 있다. 연합뉴스
전국적으로 코로나19 백신 ‘오접종’ 사례가 잇따르는 가운데 대구지역에서도 유사한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

다음달부터 대규모 접종이 시작되는 만큼 오접종 사고를 줄이기 위해 방역당국의 세심한 노력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달서구보건소에 따르면 지난 10일 용산동 한 백신 위탁의료기관에서 오접종 사고가 발생했다. 해당 의료기관은 얀센 백신 접종자 6명에게 정량(0.5㎖)보다 적은 0.3㎖를 투여한 것으로 확인됐다. 뒤늦게 정량이 아니었다는 것을 인지한 의료기관은 6명을 재차 불러 부족한 양 만큼 재접종했다.

얀센 백신 2번 접종으로 민원이 발생하자 달서구보건소가 조사한 결과 오접종을 한 의료기관이 얀센 백신 정량을 화이자 백신으로 착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화이자 백신의 정량은 0.3㎖다.

지난 11일 수성구의 한 백신 위탁의료기관에서는 얀센 백신을 예약한 A(30)씨에게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접종하려고 했다. 간호사가 AZ 백신을 호명하자 A씨는 황급히 재확인을 요구한 끝에 오접종을 막을 수 있었다.

이보다 앞선 지난 10일 국군대구병원에서 진행된 30세 미만 장병에 대한 화이자 백신 단체접종 과정에서 6명이 백신 원액이 소량만 포함된 주사를 맞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병원 측은 실수를 인지했으나 재접종이 필요한 장병 6명을 특정하지 못한 것으로 파악됐다.

상황이 이렇자 대구시는 지난 14일 8개 구·군에 오접종 사례 전수조사를 위한 공문을 보냈다.

지역 의료계는 오접종 사례를 줄이기 위해서는 방역당국이 백신 접종 시스템을 재정비하고 위탁의료기관의 업무 부담을 줄여주는 게 급선무라고 조언했다.

지역 내 백신 위탁의료기관(15일 기준)은 총 617개소다. 현재 밀려드는 백신 관련 문의 전화로 업무 과부하가 걸린 상태다.

질병관리청에서 콜센터(1339)를 운영하고 있지만 연결이 원활하지 않은 경우도 있어 잔여백신 등 각종 문의가 위탁의료기관에 몰리고 있다.

B 위탁의료기관 원장은 “오접종의 1차적인 원인은 의료기관에 있다”며 “하지만 접종 이외 잔여백신 여부부터 예약 방법 등 각종 문의전화로 매일 전쟁을 치르다시피 하고 있다 보니 아무리 신경 쓰더라도 실수가 나올 수밖에 없는 구조”라고 하소연했다.

위탁의료기관에 대한 교육도 강화돼야 한다는 목소리도 있다.

위탁의료기관은 지정 전 방역당국으로부터 백신 교육을 의무적으로 받아야 한다. 하지만 의무교육 대상은 원장에 한정돼 있다.

그렇다 보니 의무교육 내용이 접종인력에게 제대로 전달되지 않는 경우도 많다. 이 때문에 의무교육 대상을 접종인력까지 확대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온다.

대구시의사회 이준엽 공보이사는 “최근 오접종으로 인해 일각에서는 관리감독을 철저히 해야 한다는 말도 나오고 있지만 현실적이지 않다. 가장 큰 문제는 위탁의료기관의 업무가중”이라며 “질병관리청 콜센터 인력 확충, 홍보에 힘써 일선 병·의원에서는 접종에만 신경 쓸 수 있도록 해줘야 한다”고 조언했다.

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