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명대 동산병원, AI로 중환자 신경학적 예후 예측

발행일 2021-06-15 18:05:44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신경과 홍정호 교수팀, ‘2021 의료데이터 인공지능’ 개발 사업 참여

홍정호 교수
계명대 동산병원이 450억 원 규모의 국가 연구비가 투입되는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의 ‘2021년도 의료데이터 인공지능’ 개발 사업에 참여한다.

이 사업은 중환자 특화 빅데이터 및 AI 기반 ‘중환자 임상 의사결정 지원 시스템(CDSS, Clinical Decision Support System)’을 구축하는 것이다.

이번 사업은 중환자실 데이터셋을 구축하는 K-MIMIC(Korean Medical Information Mart for Intensive Care) 사업과 중환자실에서 나오는 생체 신호 의료 데이터를 이용하여 AI 기반의 CDSS를 개발하는 사업으로 구분된다.

계명대 동산병원 신경과 홍정호 교수는 서울대병원을 전체 주관 기관으로 하는 이번 컨소시엄에서 총 10개의 세부 과제(1~3번 세부 과제(K-MIMIC), 4~10번 세부 과제(CDSS)) 중 세부 과제 1번에 대한 공동연구 참여와 세부 과제 8번의 책임연구를 담당한다.

홍 교수가 연구 책임자로 있는 ‘중환자 신경학적 예후 예측 모델 개발’ 과제는 중환자실에서 일어나는 다양한 신경학적 문제뿐만 아니라, 신경계 중환자실에서의 치료·진단·예후를 예측해 실제 임상에 사용될 수 있는 인공지능기반 임상의사결정지원시스템을 개발하는 프로젝트다.

이번 연구에 따라 의료인력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는 중환자 치료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전체 과제의 사업기간은 지난 4월1일부터 2025년 12월까지며, 계명대 동산병원 신경과 홍정호 교수가 진행하는 연구에 47억5천만 원의 연구비가 투입된다.

홍정호 교수는 “계명대 동산병원이 대구·경북에서 유일하게 K-MIMIC 사업에 참여해 스마트 병원의 중추적인 역할을 할 수 있게 된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인공지능을 이용한 중환자 신경학적 예후 예측 모델 개발을 통해 중환자 치료에 실질적으로 필요한 시스템을 구축하는 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동률 기자 leedr@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