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혁신원자력연구단지 주민수용성 절차 무시 무효 목소리

발행일 2021-06-16 15:41:55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16일 경주시청에서 감포주민 100여명, 원점에서 협의 안하면 단체행동 돌입

경주 감포읍발전협의회 등 주민 100여명이 16일 경주시청에서 혁신원자력연구단지 부지선정에 대한 반대를 외치며 주민과 협의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경주시 감포읍 주민들이 혁신원자력연구단지을 유치하는 과정에서 주민 의견을 배제하고 일방적으로 부지를 선정했다며 반발하고 나섰다.

감포읍발전협의회와 감포읍이장협의회, 체육회, 동경주청년회의소, 새마을지도자회 등 감포지역 기관사회단체를 비롯 주민 100여명이 16일 경주시청에서 주민수용성 없는 혁신원자력연구단지 반대한다는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조상 대대로 살아온 삶의 터전 감포바다를 국책사업이라는 미명 아래 기피시설인 원전과 방폐장에 내어주며 갈등과 대립 자산가치 하락 등 온갖 고통을 겪으면서도 국가 에너지정책을 수용해왔다”며 “각종 SOC사업에 지역민의 몫으로 받은 보상금도 조건없이 투자했다”고 했다.

이어 “감포관광단지를 만들겠다며 헐값에 사들인 100만 평의 부지를 경주시가 지역주민의 동의절차 없이 직권으로 원자력연구단지로 변신시켜 7월 착공을 눈앞에 두고 있다”며 “감포읍민을 무시하고 기만하는 정부와 경주시를 규탄한다”고 외쳤다.

특히 주민들은 “핵시설을 혁신원자력연구단지에 포장하여 감포지역에 들여오겠다는 것”이라며 “향후 주민들의 삶과 밀접한 영향이 있는 중차대한 시설물을 유치 추진하면서 지역에서 대대손손 살아갈 지역주민들의 의견을 묻지 않고 일방적으로 결정한 것은 잘못”이라고 지적했다.

주민들은 “이런 중차대한 시설물을 유치추진하면서 지역주민에게 일체의 알림없이 일방적 행정편의적으로 추진한 것은 감포읍민을 무시하고 기만한 것”이라며 “더이상의 진행을 묵과할 수 없다”며 한 목소리로 규탄했다.

주민들은 “정부와 경주시는 모든 진행절차를 중단하고 감포읍민과 원점에서 재논의해야 한다”며 “감포읍민들의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감포읍발전협의회를 비롯 감포읍민들은 집회 등 집단행동도 불사할 것”이라 밝혔다.

강시일 기자 kangsy@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