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대권 주자들 이재명 vs 반이재명으로 쪼개져 내홍 격화

발행일 2021-06-21 17:04:20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9월 선출”VS“11월 연기” 등 경선 일정 때문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가 21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다시 시작하는 남북합의 이행’ 주제의 전국 남북교류협력 지방정부협의회·남북경제문화협력재단 토론회에 참석해 축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21일 대선 후보자 경선 연기를 두고 대권 후보 측 간 찬반양론이 격해지며 내홍에 빠져들고 있다.

현행 당헌·당규상 ‘대선 180일 전’인 9월에 선출하느냐, 11월에 선출하느냐를 두고 주자들 간 주장이 첨예하게 엇갈리면서 감정의 골이 더욱 깊어지는 모양새다.

현재 전선은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반 이 경기지사로 나뉜다.

이 경기지사와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박용진 의원 등은 경선 연기를 반대한다.

이낙연 전 대표와 정세균 전 국무총리, 이광재 의원, 최문순 강원도지사 등은 경선을 미루자는 입장이다.

22일 대선 경선 일정을 논의하는 의원총회 개최를 앞두고 경선 연기를 주장하는 대선주자들은 지도부를 거듭 압박했다.

대권 도전을 선언한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21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부동산 정책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 전 총리는 이날 라디오 방송 인터뷰에서 “경선 시기 조절은 당헌 개정 사항이 아니라 당무회의 의결 사항”이라며 “당헌 개정과 결부시키는 것은 적절치 않은 ‘견강부회’”라고 주장했다.

그는 “당헌·당규에 맞지 않게 결정이 이뤄지면 아마도 당내에서 문제 제기를 할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했다.

당 지도부에서 공개적으로 첫 경선 연기 주장이 나오기도 했다.

이낙연 전 대표 측 전혜숙 최고위원은 국회 기자회견에서 “최종 목표는 누군가의 경선 승리가 아니라 민주당의 대선 승리여야 한다”고 강조한 뒤 “지난 당 대표·최고위원 선거 현장에서 4~5명 남짓 앉혀놓고 유세했다. 대선 경선마저 이렇게 치를 수 없다. 특정 후보 유불리를 따져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광재 의원도 한 라디오 방송에서 “당무 회의 표결까지 가지 않고 결국 대타협이 일어나기를 희망한다”면서 “여론조사 1등 한 분이 전격 양보를 해서 당도 살리고 지지율도 높이는 게 가장 현명한 길”이라고 이 지사 측의 결단을 요구했다.

21일 오전 경기도 광주시민체육관에서 진행된 경기 광주소방서 구조대장 고(故) 김동식 소방령 영결식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영결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반면 이 경기지사 측은 “추격주자들의 시간벌이를 위해 원칙을 훼손하고 당내 분열을 가중시켜서는 안 된다”며 여론전을 폈다.

이규민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연기 불가론을 재차 피력하며 “어린 학생들도 시험공부 안 했으니 시험 날짜를 연기하자고 하지 않는데 한 나라를 경영하겠다는 분들께서 준비가 덜 됐으니 내가 이길 수 있을 때까지 연기하자고 해서야 되겠나”라고 비꼬았다.

민형배 의원은 “어떤 분들은 경선 연기를 ‘왕이 되기를 포기한 영주’들의 지분 싸움이라고 말한다”고 맹공한 뒤 “경선 연기를 얻고 국민의 신뢰를 잃는다면 그게 다 무슨 소용이겠나. 다시 한 번 간곡히 경선 연기 주장을 거두어 주십사 호소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