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지역업체에 정비사업 용적률 인센티브 높인다

발행일 2021-06-21 18:11:42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23일 정비사업 용적률 인센티브 개편 간담회 개최

정비사업 지역업체 지원 확대 등



대구시청 전경


대구시는 23일 지역건설업계와 지역업체의 주택건설 참여 확대 등을 포함한 정비사업 용적률 인센티브 개편안 논의를 위한 간담회를 개최한다.

대구시에 따르면 현재 재건축·개발 정비사업에서 지역업체 참여 시 최대 23%까지 용적률을 지원하는 인센티브 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하지만 자본력을 앞세운 외지업체의 파상공세에 현재 시공사가 선정된 72개소 중 지역업체는 8개소로 인센티브 효과를 보지 못하는 실정이다.

이에 시는 노후 주거지 및 중·고층아파트 정비사업 활성화와 지역업체 참여 확대를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정비사업 용적률 인센티브 개편’을 추진 중이다.

개편안은 지역업체 선정 시 부여되는 용적률 인센티브 23% 지원과 더불어 신설되는 용적률 인센티브를 지역업체에 차등 부여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와 더불어 ‘탄소중립 선도도시’ 조성에 발맞춰 녹색건축물 조성 등 친환경 건축물 인증에 따른 용적률 인센티브를 신설한다. 최근 증가하는 1~2인 가구 수요를 반영한 소형주택 건립에 따른 인센티브 부여 등 사회적 변화에 대응한 개편안도 마련하고 있다.

대구시는 이번 간담회를 통해 지역업계의 의견을 보완하고 주민·의회 의견 수렴 등을 거쳐 올 연말 확정할 예정이다.

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