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석준 “주52시간제 강행하면 기업 줄도산”

발행일 2021-06-24 16:07:10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50인 미만 사업장 적용 반대 주장

국민의힘 홍석준 의원이 24일 국회 소통관에서 50인 미만 사업장 주52시간 근무제 강행 관련 반대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홍석준 의원(대구 달서갑)은 24일 정부·여당의 50인 미만 기업에 대한 주 52시간제 시행과 관련 “중소기업·소상공인·벤처기업의 절박한 목소리를 더 이상 외면하지 말라”며 반대 입장을 밝혔다.

홍 의원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고용노동부의 발표는 기업의 현실을 왜곡하고 국민을 착각하게 만들어 주52시간제를 강행하기 위한 명분으로 삼으려는 꼼수”라며 ”경제위기와 코로나19 확산으로 존폐의 갈림길에 서 있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벤처기업을 더욱 위태롭게 만들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중소 영세기업은 대부분 만성적인 구인난을 겪고 있고, 외국인 근로자에 대한 의존도가 높다. 그런데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지난해 4월부터 외국 인력 입국이 중단돼 인력난은 더욱 극심한 상황”이라며 “현 상황에서 주52시간제를 강행한다면 기업 줄도산, 대량 실업 발생이라는 처참한 결과는 불 보듯 뻔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또 “50인 미만 사업장은 일감을 자체 조정하기가 쉽지 않다. 수요 업체에 따라 주문이 정해지는 기업이 대다수라 생산 일정과 필요 인력을 예상하기가 어려운 구조”라며 “벤처기업 역시 신규 인력 채용이 쉽지 않고 자율성과 유연성이 핵심이다. 주52시간제의 전면 적용은 벤처기업의 혁신 의지를 꺾고 말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업종의 특수성과 기업이 처한 상황을 감안하지 않고 일률적으로 밀어붙인 정책은 부작용만 만들 뿐”이라며 “50인 미만 사업장에 대한 주52시간제 시행은 코로나 위기가 종식될 때까지 만이라도 최소한의 계도기간 도입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