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녹색연합, 낙동강 취수원다변화정책 중단 및 근본해법 제시 촉구

발행일 2021-06-24 17:15:14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대구 식수원 일부 구미 해평취수장 사용

상류인 해평에도 다이옥산·중금속 여전해

대구·경북 시민단체가 환경부에 낙동강 통합물관리방안에 대한 재검토 및 형평성과 수질안정성을 확보할 수 있는 방안 제시를 환경부에 촉구했다.

대구경북녹색연합은 24일 성명서를 내고 “환경부가 밝힌 통합물관리방안은 유해화학물질의 개수와 양도 모르는 상태에서 내놓은 면피용 대책에 불과하다”며 “대구의 취수원은 안동 임하댐의 물을 영천댐과 연계해 활용하는 방안이 지속가능한 수질안전성 확보에 최선이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낙동강유역물관리위원회는 정부세종청사에서 대구의 식수 확보를 위해 경북 구미 해평취수장에서 30만t의 물을 끌어오는 ‘낙동강 통합물관리 방안’을 의결했다.

이에 대해 대구경북녹색연합은 구미국가산업단지를 피해 해평으로 취수장을 옮기더라도 상류에 김천·영주지역산단에서 다이옥산·중금속의 폐수로 수질사고 위험이 계속된다는 입장이다.

대구경북녹색연합 이재혁 대표는 “운문댐의 울산 공급은 비상시 대구시민의 식수원을 포기하는 것으로 반드시 중단돼야 한다”며 “취수원에 대해 낙동강 주변 국민을 대상으로 한 공론조사를 통해 일부 지역민이 아닌 전체 지역민이 결정할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말했다.

유현제 기자 hjyu@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