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연구원, 시민들의 선호 폭염경감대책 ‘생활밀착형’

발행일 2021-06-30 18:47:53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폭염정책 확대 및 신규 발굴과 설문조사 방식 개선 필요



대구경북연구원.
대구 시민들은 대규모 시설 및 비용이 발생하는 시책 추진보다 생활밀착형 폭염경감대책을 선호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대구경북연구원은 최근 발표한 대경CEO브리핑 제642호 ‘시민참여형 폭염대응정책의 성과와 개선과제’에서 이런 내용을 담아 대구시 폭염정책에 대한 개선점을 제시했다.

대구시의 폭염 및 도시열섬현상 저감을 위해 시행한 대책으로는 △도심 물놀이장 △클린로르 등 도시온도 저감시설 △그늘막 설치 △쿨링포그 △도심 야영장 △쿨 페이브먼트 시공 △양산쓰기 캠페인 등이 있다.

대경연에 따르면 이중 시민들이 체감하는 가장 효과적인 대책은 그늘막 설치와 폭염 취약계층 보호대책인 무더위쉼터다.

시민들이 무더위쉼터를 쉽게 찾을 수 있도록 시설 위치정보를 효과적으로 전달해야 하며, 대구가 폭염도시라는 부정적 이미지를 역으로 활용해 여름축제, 쿨산업 육성 등을 통해 도시브랜드를 육성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이를 위해 대경연은 코로나19 감염대책과 연계해 폭염정책 확대 및 신규 발굴 필요성, SNS 등 신대중매체를 통한 정책홍보 및 계도 비중 확대 등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또 설문 조사에서 외부변수를 최대한 배제한 상태에서 정책에 대한 인지와 만족도를 조사할 수 있는 패널조사방식으로의 전환도 제시했다.

박준혁 기자 park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