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민 10명 중 7명 미래발전 낙관…경주 민선 7기 합격점

발행일 2021-07-04 15:42:50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64.5% 시정운영에 만족, 74/5% 경주발전 기대



주낙영 경주시장이 기자 간담회를 통해 민선 7기 3주년의 성과와 남은 1년 간의 시정 운영 방향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경주시민 10명 중에 7명이 경주의 미래 발전에 대해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주시가 주낙영 시장 취임 3주년을 맞아 시민 1천16명을 대상으로 ‘민선 7기 3주년 시민 만족도 및 행정수요 조사’를 실시한 결과 64.5%가 시정운영에 만족한다고 대답한 것으로 집계됐다. 또 72%는 경주지역의 발전 가능성이 높다고 응답했다.

특히 올해 시정운영 만족도는 지난해의 55.9%보다 8.6%포인트 상승한 것으로 조사돼 경주시의 행정력이 시간이 지날수록 향상된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또 ‘주요정책과 시정활동 인지도’를 묻는 질문에는 ‘인지하고 있다’고 답한 비율이 58%에 그쳐 주요 시정에 대한 보다 적극적인 홍보를 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주요정책과 시정활동’의 인지 경로를 묻는 조사에서는 언론 보도가 36.1%, 가족 이웃 등과의 정보 교환 23.3%, 경주시 공식 SNS 16.2% 순으로 나타났다.

지난 3년간 시가 추진한 정책 중 ‘가장 잘한 사업’에 대한 질문에는 지역 상품권인 ‘경주페이’ 발행 및 공공 배달앱 ‘달달’ 도입(17.9%)과 신라왕경 특별법 및 시행령 제정(14.8%)이 가장 많이 언급됐다.

이번 조사에서 시민들은 혁신원자력연구단지 조성(20.9%), 황금대교 등 도로망 확충(20.6%), 신라왕경핵심유적 복원 정비(17.6%)를 가장 기대되는 사업으로 꼽았다.

이 밖에도 경주시의 코로나19 방역 대책에 대해서는 77%가 성공적이라고 평가했다.

6개 분야 시정 운영에 대한 세부 만족도 조사에서는 문화·관광·체육 분야의 만족도가 74.1%로 가장 높았고, 농·축산 및 어업은 61.2%로 가장 낮았다.

다만 6개 분야의 만족도 평균은 69.03%로 지난해보다 5.21%포인트 향상됐다.

이번 조사는 에이스리서치가 지난달 14일부터 25일까지 경주에 거주하는 만 19세 이상 남녀 1천16명을 직접 만나 조사하는 일대일 대인면접 조사 방식으로 진행됐다. 표본 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3.07%포인트이다.

경주시는 이번 조사 결과를 정책 개발 기초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