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영일만 산업단지에 연산 6만t 양극재 공장 추가 건설

발행일 2021-07-08 15:55:12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포스코케미칼, 2022년부터 6천억 원 투자

경북도·포항시와 양극재 공장 신설 투자 협약

포스코케미칼의 연구원이 이차전지소재연구센터에서 생산 제품이 적용된 배터리셀을 테스트하고 있다.


포스코케미칼이 포항에 연간 6만t의 양극재를 생산하는 공장을 신설한다.

이를 위해 포스코케미칼은 8일 포항시청에서 경북도 및 포항시와 함께 양극재 공장 신설을 위한 투자를 약속하는 업무 협약을 진행했다.

포스코케미칼은 2022년부터 약 6천억 원을 투자해 포항시 영일만 4일반산업단지 내 12만여㎡ 부지에 연간 6만t을 생산하는 양극재 공장을 건설하기로 했다.

포항공장이 건설되면 포스코케미칼은 기존 광양·구미 공장과 함께 국내에 연간 16만t의 양극재 생산능력을 확보하게 된다.

이는 60㎾h급 전기차 약 180만 대에 공급할 수 있는 양이다.

포스코케미칼은 국내뿐 아니라 미국·유럽·중국 등 해외에도 속도감 있는 투자에 나서면서 2025년까지 연 11만t 규모를 생산할 수 있는 해외 양극재 공장 건립을 추진 중이다.

포스코케미칼 관계자는 “양극재 포항공장 건설을 통해 생산능력이 대폭 확대되면서 급성장하는 배터리 소재 시장에서의 기회를 선점하게 됐다”며 “2025년까지 양극재 국내·외 생산능력을 27만t까지 확대해 글로벌 톱 티어로 도약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특히 전 세계 전기차 판매량이 2030년을 전후해 3천550만 대까지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배터리 소재의 수요도 크게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포스코 그룹은 리튬·니켈·흑연 원료 등의 자원 개발과 양산능력 확대를 위한 선제적 투자, NCMA(니켈·코발트·망간·알루미늄) 양극재 등의 차세대 소재 연구개발로 사업 경쟁력을 강화하고 있다.

민경준 포스코케미칼 사장은 “배터리 산업의 중심으로 부상하는 포항시와 함께 글로벌 최고 수준의 경쟁력을 갖춘 생산기지를 건립해 ‘K-배터리’ 산업을 이끌어 나가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대내외 경제 여건이 좋지 않은 상황에서 영일만 산업단지에 투자를 결정한 포스코 그룹에 감사하다”며 “배터리 산업을 선도하는 도시로 발돋움하기 위해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김웅희 기자 woong@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