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달서구의회 ‘제 식구 감싸기’ 논란

발행일 2021-07-22 16:41:31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달서구의회 윤리특별위원회, 홍복조 의원 징계하지 않기로

행정사무감사서 휴대전화 이용한 A공무원 징계받은 것과 대조

지난 21일 열린 대구 달서구의회 윤리특별위원회가 홍복조 구의원(더불어민주당)에 대한 징계를 논의하고 있다. 달서구의회 제공
대구 달서구의회가 정례회에서 휴대전화를 이용해 게임을 한 구의원(본보 20일 6면)을 징계하지 않기로 해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해 행정사무감사에서 휴대전화로 주식현황을 확인한 구청 직원에게는 징계가 내려진 것과 대조적이어서 ‘제식구 감싸기’라는 비난을 면키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달서구의회 윤리특별위원회는 지난 21일 홍복조 구의원(더불어민주당)에 대한 징계를 논의하는 회의를 열고 징계하지 않는 것으로 뜻을 모았다.

홍 의원은 지난달 8일 제280회 달서구의회 정례회 1차 본회의 도중 휴대전화를 이용해 게임을 해 품위손상 의무 위반으로 윤리특별위원회에 회부됐다.

당시 정례회는 A구의원의 음주 뺑소니 사건으로 공석이 된 제8대 후반기 기획행정위원장을 뽑는 보궐선거 자리였다.

달서구의회 윤리특별위원회가 징계를 안키로 한 결정을 내리자 시민사회에서는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우리복지시민연합은 22일 성명을 내고 “홍복조 의원이 있을 곳은 달서구의회가 아닌 PC방”이라며 “구의회는 책임지고 홍 의원을 징계하라”고 촉구했다.

비슷한 사안으로 구청 직원이 징계를 받은 사실이 알려지자 전형적인 ‘내로남불’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지난해 6월에 열린 행정사무감사에서 B팀장이 의원질의 도중 휴대전화로 주식거래 등을 확인하는 장면이 목격돼 승진대상에서 배제되고 경고 조치를 받았다.

윤리특위의 결과와 시민사회의 비판에 대해 홍복조 의원은 “제 행동에 대한 잘못을 인정하고 거듭 사과드린다”며 “구 의원으로서 언행에 주의하겠다”고 말했다.

권종민 기자 jmkwo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