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남북 통신연락 복원에 “호들갑 떠는 건 아닌지”

발행일 2021-07-28 16:03:30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은 28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그동안 끊어졌던 남북 간 통신연락선을 413일 만에 복원하기로 합의한 것과 관련 “전화선 하나 연결된 것을 두고 너무 호들갑을 떠는 거 아닌지 걱정된다”고 했다.

유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정부는 북한 비핵화가 금방이라도 될 것처럼 떠들더니 비핵화는커녕 북한의 핵과 미사일 전력은 지난 4년 동안 훨씬 더 강력해졌다”며 “남북공동연락사무소는 폭파되고 우리 국민은 사살되고 불태워졌다”고 적었다.

이어 “북한은 우리 대통령과 야당에 대해 처음 들어보는 해괴한 막말을 퍼부었다. 그럼에도 문 대통령과 이 정부는 북한 앞에만 서면 어쩔 줄 몰라하고 북한의 비위 맞추기에 급급했다”며 “문재인 정부 들어와서 남북관계가 개선된 증거는 하나도 없다”고 했다.

유 전 의원은 “통신선이 재개된 것은 환영한다”면서도 “이제 통신선이 재개됐으니 북한을 상대로 실질적 관계개선과 긴장완화를 위한 대화를 제대로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임기 말에 또 홍보용 쇼만 한다면 국민 누구도 속지 않을 것”이라며 “곧 물러날 정권이니 다음 정부가 계승할 수 있는 대화를 할 것을 요구한다”고 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