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당 효과 특톡히 본 윤석열, 지지율 2주만에 30%대

발행일 2021-08-02 15:16:41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국민의힘에 입당한 대선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지지율이 입당 후 반등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일 나왔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TBS 의뢰로 지난달 30~31일 전국 만 18세 이상 1천13명에게 차기 대선후보 적합도를 물은 결과(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 윤 전 총장은 32.3%로 전주보다 5.4%포인트 올랐다.

지지율이 30%대로 회복한 것은 2주 만이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1.4%포인트 오른 27.4%였다.

윤 전 총장은 2주 만에 이 지사와의 격차를 0.9%포인트에서 4.9%포인트로 벌렸는데 이는 지난달 30일 국민의힘에 전격 입당한 데 따른 컨벤션 효과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윤 전 총장의 지지율은 연령대별로는 30대(8.1%p↑)·50대(7.8%p↑), 지역적으로는 부산·울산·경남(14.1%p↑)에서 큰 폭으로 올랐다.

정치 성향별로는 중도층(5.9%p↑), 지지 정당별로는 국민의힘 지지층(10.9%p↑)에서도 상승했다.

윤 전 총장은 범 보수권의 차기 대선 후보 적합도에서도 31.2%로 전주보다 3.3%포인트 올랐다.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대구 수성을)이 16.1%로 2.4%포인트 올랐고, 유승민 전 의원은 8.3%를 유지했다. 반면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8.0%로 1.4%포인트 내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와 한국사회여론연구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