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구·군청 자가격리자 물품배달 위탁 두고 고민

발행일 2021-08-02 16:10:50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수성구청 제외 7개 구‧군청, 배송 위탁 도입 저울질

개인정보 유출, 예산 부족, 선제적 도입 우려 등 파고

대구시청 전경.
코로나19 4차 대유행인 가운데 대구지역 구‧군청에서 자가격리자 지원 물품 배송을 두고 고민에 빠졌다.

수성구청의 경우 관변단체에 배송을 맡겼으나 다른 구청은 개인정보 유출, 예산사용 문제 때문에 위탁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물품 배달을 공무원들이 하고 있어 업무에 과부하가 걸리자 수성구청은 지난 6월 수성구새마을회와 업무협약을 맺고 자가격리자 물품 배송 업무를 위탁했다.

수성구청이 격리통지서‧수령증‧자가격리자 물품을 수성구새마을회에 보내면 회원들이 자가격리자에게 전달하며 한 건당 5천 원의 배송비를 받는다.

반면 다른 구‧군청은 배달 위탁 도입을 위해 개인정보 유출, 예산, 선제적 도입 우려 등의 문제로 위탁을 하지 못하고 있다.

자가격리자 물품과 함께 전달해야하는 격리통지서에 자가격리자의 개인정보인 이름‧주소‧전화번호가 기입돼 있다.

이 때문에 구청은 제3자가 자가격리자의 개인정보 접근에 대한 우려를 표했다.

수성구청은 수성구새마을회 배송인력을 대상으로 개인정보 보호를 위한 보안서약서 작성과 보안교육을 실시해 이같은 문제를 해결했다.

배송비용 예산마련 또한 걸림돌이 되고 있다.

배송 위탁을 기획하는 부서가 배송 위탁비 마련을 위해 관련부서에 예비비 및 재난관리기금 사용을 요청했으나 어렵다는 답변을 받았다. 이 때문에 예비비 및 기금이 아닌 예산 마련을 위해 추가경정예산 편성 등 다양한 방법을 고려하고 있다.

타 구청이 먼저 배송 위탁 도입을 기다리는 이른바 ‘눈치싸움’ 양상도 보이고 있다.

A구청 관계자는 “다른 구청도 배송 위탁을 도입하면 우리 구청도 재난관리기금 등을 써서 수성구청처럼 할 수도 있을 것 같다”며 “코로나19 장기화 및 확진자‧자가격리자가 지금과 같은 추세로 증가해 업무가 너무 과중해지면 배송 위탁 도입이 불가피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현제 기자 hjyu@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