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수 무단배출시설 꼼짝마…대구 12개 업소 적발

발행일 2021-08-03 16:06:29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용수 유량계 미부착, 대기방지시설 고장 훼손 방치 등

지난달 31일까지 4개 공단 71개 배출업소 점검



대구시는 우수기를 틈타 환경오염물질을 배출하는 불법행위를 근절하기 위해 지난달 31일까지 배출업소 71개소를 대상으로 집중기획단속을 실시한 결과 12개소의 위반업소를 적발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 단속은 4개 산업단지(3공단, 성서공단, 염색공단, 달성공단)에 소재하고 있는 도금, 안경제조, 금속가공·제조, 종이제품 제조, 섬유염색·가공 업종 중에서 상습 위반사업장 또는 위반이 의심되는 사업장이다.

해당 업체에 대해 대기, 수질, 폐기물 분야에 집중적으로 위반사항 점검을 진행했다.

주요 적발 내용은 △폐수를 무단 배출할 수 있는 시설 설치(1곳) △용수 유량계 미부착(1곳) △대기방지시설 고장 훼손 방치(2곳) △방지시설 설치면제자 준수사항 미이행(1곳) △방지시설 일지 미작성(7곳) 등이다.

이들 위반 사업장 중 폐수를 무단 배출할 수 있는 시설 설치, 용수 유입 유량계를 미부착한 2개 사업장에 대해서는 수사 후 검찰 송치한다. 대기방지시설 고장 훼손 방치 등 기타 위반 사업장에 대해서는 과태료 및 행정처분한다.

이번 단속에서는 위반의심 사업장에 대해 일주일 동안 지속적인 감시활동을 실시해 폐수 무단배출시설 설치를 적발했다.

대구시 배재학 민생사법경찰과장은 “경미한 불법행위도 뿌리를 내릴 수 없도록 사업주에게 경각심을 고취시키고, 우수기를 틈타 몰래 폐수를 버리는 행위를 사전에 근절하였다는 데 그 의미가 크다”고 설명했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