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재형, 대권 도전 공식 선언...“무너지는 나라 지켜만 볼 수 없다”

발행일 2021-08-04 16:41:10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4일 오후 경기도 파주시 한 스튜디오에서 대선 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4일 “정치적 내전을 끝내고 갈등을 극복하겠다”며 “청년들에게 공정한 기회가 주어질 수 있는 나라를 만들겠다”고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최 전 원장의 키워드는 ‘희망’과 ‘통합’이었다.

그는 “갈등을 극복하고 함께 나아가자”, “좌절을 희망으로 바꾸는 대통령이 되겠다”며 의지를 다졌다.

최 전 원장은 이날 경기도 파주 미라클스튜디오에서 온라인 대선 출마 선언식을 열고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무너져가는 대한민국을 지켜보고만 있을 수는 없어 출마를 결심했다”고 밝혔다.

최 전 원장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대항마로 거론되는 만큼 출마선언 방식부터 질의응답 형태, 내용까지 윤 전 총장과 다른 모습을 보이기 위해 노력했다.

취재진과 소통이 부족하다는 지적을 받는 윤 전 총장과 달리 최 전 원장은 이날 1시간이 넘는 시간을 질의응답에 할애했다.

반문(반문재인) 일변도로 치우친 야권 일각의 분위기에 반전을 주며 자신의 정치적 비전을 내세우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특히 다소 곤란한 주제에 대해서도 답변을 피하지 않았고 답하기 어려운 주제에는 “잘 모르겠다”고 솔직하게 말하기도 했다.

그는 윤 전 총장과의 차별성을 묻는 질문에 “작년부터 정권 탄압에 외롭게 맞서고 보수 야권 결집을 이뤄낸 훌륭한 분”이라며 “윤 후보와 다른 면을 가지고 함께 경쟁하고 정권교체라는 공동의 목표를 이뤄나가겠다”고 답했다.

다만 일부 사안에 모호한 답변을 내놓아 보완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날 최 전 원장은 현 정부에 대한 비판 기조를 이어 나갔다.

최 전 원장은 감사원장 재직시절 “법과 원칙에 따라 직무를 수행하려고 했으나 권력의 단맛에 취한 현 정권의 벽에 부딪혔다”며 대권도전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현 정부가 “늘 국민 위에 있었고, 정치적 목적 달성에 필요하다면 국민을 내편 네편으로 분열시키는데 일말의 망설임조차 없었다”며 “막대한 세금이 투입되고 국민의 삶에 직결되는 여러 정책을 감사원으로서는 사전에 막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현 정부의 부정을 권력 내부에서 목도했고 감사원장으로서는 이를 막을 수 없어 대권에 도전했다는 것이다.

그는 “우리의 젊은이들은 지금 일자리, 주택, 결혼, 출산, 육아 등 삶의 모든 영역에서 출구가 보이지 않는 절망적인 현실에 갇혀 있다”며 “국민이 마음껏 실력을 펼칠 수 있는 ‘마음껏 대한민국’을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구체적으로 △시장 경제 원리가 제대로 작동하는 나라 △공교육 정상화 △사회안전망 구축 △탈원전정책·에너지정책 전면 재구축 등을 제시했다.

그는 이번 대선 출마선언을 기점으로 대구·경북을 비롯한 전국 순회에 나서며 본격적인 대권행보에 돌입한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