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풍 석포제련소, 공정폐수 ‘무방류 100일’ 달성…무방류 처리된 물 모두 재사용

발행일 2021-09-09 12:59:25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용량 확대와 안정화 위해 150억 원 들여 설비 추가

5월31일 자정부터 외부 방류 전면 중단...물재활용으로 총 15만여 t 절수 효과

영풍 석포제련소 제1공장 내에 설치된 무방류시스템.


영풍 석포제련소가 세계 제련소 최초로 도입한 무방류시스템으로 공정사용수(폐수) 무방류 100일을 달성했다.

또 석포제련소는 무방류 설비의 처리 용량을 늘리고 안정화시키고자 150여억 원을 추가로 투입할 계획이다.

석포제련소는 9일 “지난 5월31일 자정을 기해 그동안 정수해 방류하던 공정사용수의 방류를 전면 중단 한 이후 100일째 무방류를 이어가고 있다”고 밝혔다.

석포제련소는 5월31일 이후 하루 평균 1천520여t을, 100일간 총 15만2천t을 무방류설비로 처리했다. 여기에는 공정사용수와 함께 지하수오염방지공을 통해 양수된 지하수가 포함돼 있다.

무방류설비로 처리된 물은 모두 공정에 재사용됐다. 이는 성인 51만4천여 명이 하루 사용할 수 있는 양이다.

이와 함께 석포제련소는 320여억 원을 투입해 지난해 11월 무방류시스템을 완공하고 시험 운영을 거쳐 지난 5월부터 본격적으로 가동하고 있다.

석포제련소가 도입한 무방류시스템은 ‘상압 증발농축식’으로 제련 공정에 사용한 물을 끓여 증발시킨 뒤 수증기를 포집해 만든 물은 공정에 재사용하고, 남은 불순물은 고체화해 폐기물로 처리하는 방식이다.

영풍 석포제련소는 무방류설비의 처리 용량을 확대하고 운영을 안정화하고자 150억여 원의 예산을 더 투입해 올해 중으로 결정화기(Crystallizer) 1기를, 내년 8월까지 증발농축기(Evaporator) 1기를 추가로 설치할 예정이다.

현재 무방류설비는 증발농축기 3기, 결정화기 1기로 구성돼 있다.

결정화기가 1기가 증설되면 하루 최대 3천t까지, 증발농축기가 추가되면 4천t까지 처리할 수 있다.

제련소 측은 설비의 60~70%를 가동하고 나머지는 예비용으로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석포제련소가 무방류설비 처리 용량을 늘리는 이유는 정화해야 하는 지하수 양수량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특히 오염 지하수가 하천으로 침출되는 것을 막으려면 ‘지하수 차집시설’ 1차 공사가 끝나는 내년 상반기에는 처리해야 할 지하수량이 급증할 것으로 보고 있다.

430억 원이 투입돼 조성되는 지하수 차집시설은 공장과 하천 사이에 지하 수십m 암반층까지 차수벽과 차집·양수시설을 만들어 오염지하수가 하천에 유입되는 것을 막는 최후의 방어벽이다.

박영민 석포제련소장은 “‘무방류 100일’은 시스템이 안정됐다는 의미로 통한다. 이에 따라 ‘수질오염제로’라는 목표에 한 걸음 더 다가섰다”며 “내년에 지하수 차집시설 1차 공사가 완공되면 제련소 앞 하천의 윗물과 아랫물 수질이 같아지는 것을 눈으로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완훈 기자 pwh0413@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