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원진, “문재인 정권의 대선개입, 정치공작 중단해야”

발행일 2021-09-14 16:48:39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우리공화당 조원진 대표가 14일 ‘윤석열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문재인 정권을 싸잡아 비난했다.

조 대표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고발사주 의혹에 박지원 국정원장 이야기가 오르내리고, 검찰과 공수처의 발 빠른 압수수색과 수사과정을 보면서 문재인 정권이 정치공작을 하고 있다는 의혹이 짙어지고 있다”며 “좌파들의 치밀한 정치공작 시나리오가 낯설지 않게 느껴진다”고 말했다.

이어 과거 고영태 녹취록을 언급하며 “고영태 녹취록에는 어떤 검사와 이진동 기자 그리고 고영태 일당이 치밀하게 준비하고 기획했던 내용들이 고스란히 나오는데도 윤석열 전 총장은 특검에서 제대로 된 수사조차 하지 않고 오히려 고영태 일당을 비호했다”고 주장했다.

또 “이제 와서 자신이 정치공작의 희생양인 듯 억울해하는 윤 전 총장은 과거 저지른 고영태의 불법탄핵 정치공작 비호 경력을 국민께 사과해야 한다”며 “당시 고영태 일당의 녹취록 2천300여 개에 대한 수사를 제대로 하지 않은 잘못에 대해서 분명히 고해성사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고발사주의혹 사건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불법탄핵을 주도했던 검은 세력들의 이름이 오르내리는 것은 그만큼 정치공작 세력들이 우리 사회에 뿌리 깊이 숨어있다는 것”이라며 “모든 정치공작 세력들은 반드시 심판받는다는 사회적 정의가 다시 바로 세워져야 한다”고 말했다.

조 대표는 또 “유승민 전 의원 캠프 대변인을 했던 김웅 의원의 황당한 처신은 소신 있는 정치인의 모습도 아니며 자유우파를 대변할만한 그릇이 안 된다는 것을 보여줬다”며 “자신의 대변인이 ‘고발사주 의혹’의 정점에 있으면서 이에 대해 무책임한 자세로 일관하는 유 전 의원은 당장 후보를 사퇴하고 정계 은퇴하는 것이 마땅하다”고도 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