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국민의당 “대장동 의혹 이재명 깊숙이 관여”...특검·국조 요구서 제출

발행일 2021-09-23 15:46:07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국민의힘 추경호 원내수석부대표, 전주혜 원내대변인, 김은혜 의원과 국민의당 권은희 원내대표(오른쪽)가 23일 국회 의안과에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요구서 및 특별검사임명 등에 관한 법률안을 제출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이 23일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의 성남시장 시절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 진상 규명을 위한 특별검사 도입 법안과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하며 공세 수위를 높이고 있다.

‘고발사주’ 의혹으로 수세에 몰렸던 국민의힘이 민심 폭발력이 큰 부동산 관련 의혹을 국면 전환의 계기로 삼기 위해 당력을 집중하는 모습이다.

국민의힘 추경호(대구 달성) 원내수석부대표와 전주혜·김은혜 의원, 국민의당 권은희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의안과에 민주당 이재명 대통령선거 예비후보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요구서 및 특별검사임명 등에 관한 법률안을 제출했다.

양당 소속 의원 107명(국민의힘 104명, 국민의당 3명) 전원이 발의자에 이름을 올렸다.

조사 및 수사 범위에는 대장동 개발 사업과 연관된 특혜 제공, 내부정보 제공, 공무상 비밀누설, 직권 남용 횡령 및 배임 등 불법 행위 전반 여부를 포함했다.

특검 후보자의 경우 대한변호사협회로부터 4명 추천을 받아 교섭단체가 합의한 2명을 대통령에게 추천하고 대통령은 이 중 1명을 특검으로 임명하도록 했다.

수사 기간은 70일 이내로 하되 1회에 한해 30일 연장할 수 있도록 했다.

추경호 원내수석부대표는 “이 지사도 철저히 수사하라고 이야기했고 단 1원이라도 받았으면 공직 후보를 사퇴하겠다고 한 만큼 이 지사를 지지하는 민주당 의원들이 흔쾌히 동의하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권은희 원내대표도 “(이 지사는) 1원이라도 받았다면 사퇴하겠다가 아니라 1원이라도 특혜가 주어졌으면 사퇴하겠다고 공언해야 한다"”고 했다.

반면 민주당은 야당의 이 같은 요구에 “불필요한 요구”라며 수용 불가 입장을 밝혔다.

민주당 신현영 원내대변인은 이날 당 정책조정회의 이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야당의 특검·국정조사 요구와 관련해 “이미 경찰의 수사가 진행 중인 사건이고 국회 내 상임위원회에서도 검토될 수 있는 부분”이라며 “민생경제 회복을 위해 다같이 나아가야 하는 중요한 시기에 국정조사와 특검을 얘기하며 네거티브 전략으로 불필요한 논란을 키우는 것은 유감”이라고 했다.

이어 “대장동 의혹은 오히려 원유철 전 의원, 곽상도 의원 아드님과 연결되기 때문에 그런 부분은 국민의힘이 명백히 밝혀야 한다”고 역공했다.

특히 이 경기지사는 이날 당내 경쟁주자들에게 자신의 대장동 의혹 관련 공동대응에 나서 달라고 제안했다.

국민의힘의 공세에 이 경기지사가 여권의 단일대오 방어선 구축 카드를 꺼내든 것은 더 이상의 논란 확산 및 추가 의혹 제기를 차단하고 역습의 모멘텀을 확보하겠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이 경기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다. 당 후보님들의 공동대응을 제안한다”며 “공동기자회견이든 캠프 공동성명이든 후안무치한 저질 정치공세에 함께 맞서면 좋겠다”고 주장했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