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대구시당, “곽상도 명확한 해명해야”

발행일 2021-09-26 17:24:57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정의당 대구시당은 26일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을 받는 화천대유로부터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대구 중·남구) 아들이 퇴직금 명목으로 50억 원을 받았다는 보도와 관련 곽 의원의 명확한 해명을 요구했다.

정부·여당의 부동산 정책에 대한 자성도 촉구했다.

정의당 대구시당은 이날 논평을 내고 “곽 의원 측이 얼마 전 언론 인터뷰에서 밝힌 아들의 급여는 230만~280만 원 정도였는데, 6년 일하고 50억 원의 퇴직금이라니 두 눈을 의심케 한다”며 “일반 직원이었던 곽 의원 아들의 퇴직금은 대기업 임원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재명이 깔아놓은 판’이라는 말도 안 되는 변명이나 ‘아들의 일’이라는 손절은 통하지 않는다”며 “대통령 아들에 대해 줄기차게 의혹을 제기하시던데 본인 아들과 관련된 일에도 분명한 답을 내놓길 바란다”고 했다.

또 “국민의힘은 이번 추석에 ‘화천대유는 누구 겁니까?’라며 현수막정치로 물었다”며 “이제 이번 사안에 대해 국민이 궁금해 할 것이다. 답을 내놓아야할 차례”라고 강조했다.

대구시당은 더불어민주당의 책임도 강조했다.

대구시당은 “민주당이 책임에서 자유로운 것은 아니다”며 “집값을 잡겠다던 정부·여당의 대선후보 선두주자가 개발 사업비의 70%에 달하는 천문학적인 개발이익을 당연시하고, 모두 민간에 내주지 않았다며 자랑삼아 이야기하는 것은 낯 뜨겁다”고 꼬집었다.

이어 “그 개발이익은 집값 상승으로 곧바로 이어지며 해당지역 원주민들과 주택을 구매한 국민들의 몫이 포함된 것임을 잊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안을 자기 당 대선후보에 대한 흠집 내기 정도로 치부할 것이 아니라 그동안 정부·여당의 부동산정책에 부합하는지 따지고 명확한 입장을 내야할 것”이라며 “그것이 국정을 책임지고 있는 정부여당의 올바른 자세가 아니겠는가”라고 되물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