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50억은 곽상도에 준 뇌물”…국민의힘 “특검만이 해결책”

발행일 2021-09-28 16:00:25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한 치 양보없는 ‘대장동 정국’

여야가 28일 경기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이 전방위로 확산하자 한 치의 양보도 없는 일전을 벌였다.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왼쪽)가 28일 국회에서 열린 긴급 현안보고에서 강민국 원내대변인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로부터 퇴직금 50억 원을 받은 무소속 곽상도 의원(대구 중·남구)의 아들 문제를 고리로 뇌물 의혹을 제기하며 압박했고, 국민의힘은 “특별검사 수사만이 답”이라며 이를 거부할 경우 화천대유가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소유임을 입증하는 것이라고 공격했다.

국민의힘은 곽 의원이 이날 아들 논란과 관련해 “국정조사든 특검이든 받겠다”는 입장을 밝히자 이 경기지사에 특검 수사를 압박했다.

국민의힘은 곽 의원의 의원직 사퇴 카드까지 거론하는 등 강경 대응 의지를 밝혔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원내대책회의에서 “지위와 권력을 이용해 부당한 이익을 취한 사실이 있다면 어떤 경우에도 바로잡아야 한다는 것이 국민의힘의 일관된 입장”이라며 “여야,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특검을 통해 ‘이재명 대장동 게이트’의 모든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민주당 이재명 후보는 막말과 억지 주장을 앞세운 정치공세에만 욕심을 내고 있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도 특검 도입에 반대하고 있다. 그야말로 짜고 치는 고스톱”이라고 비판했다.

김도읍 정책위의장은 “이재명 캠프 총괄본부장인 박주민 의원은 특검을 받아들일 수 없는 이유로, 특검에 야당의 의사가 반영돼 국민의힘 범죄 의혹이 은폐될 수 있고, 수사가 지연돼 진상규명이 더 늦어진다는 이유를 들었다. 그야말로 억지이자 궤변”이라고 일갈했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오른쪽)와 윤호중 원내대표(왼쪽), 윤관석 의원이 28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반면 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는 “곽 대리의 50억 원 퇴직금은 민정수석 아버지에게 준 뇌물로 보는 게 국민 상식”이라고 주장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곽상도 아들 퇴직금 앞에 좌절하는 청년 세대에게 과연 우리는 공정과 정의를 말할 수 있느냐”고 반문했다.

그는 “산재 신청을 하지 않고 50억 원 중 44억 원이 산재위로금에 해당한다면 국민 기만이다. 뻔한 거짓말에 분노가 치민다”며 “곽상도는 화천대유 내부자들로부터 후원금 2천500만 원도 받았다. 아들을 매개로 쪼개기 후원을 받은 것이면 이 역시 뇌물죄가 추가된다. 이게 불법 아니고 로비가 아니면 대체 무엇이 불법이고 로비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민주당은 곽 의원 아들이 받은 ‘50억 원 퇴직금’의 대가성도 집중 추궁했다

정청래 의원은 TBS 라디오에서 “자본주의 사회에는 공짜가 없다. 뭔가 역할을 했을 것”이라며 “화천대유 관련자들이 다 그쪽 동네 사람들이고 냄새가 그쪽에서 나고 있는데 이걸 덮어치기하면 안 된다”고 주장했다.

곽 의원 아들의 의혹이 불거진 이후 대대적인 반격에 나선 이 경기지사 캠프도 공세를 이어갔다.

캠프 박찬대 수석대변인은 라디오 방송에서 “대장동 건을 국민의힘 쪽에서 터뜨리지 않았다면 오히려 조용히 넘어갈 수 있던 은밀한 거래였다”며 “국민의힘 쪽에서 자살골을 넣은 것”이라고 비꼬았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