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는 코로나 대확산 근원지” 민주당 양기대 발언 일파만파

발행일 2021-10-13 17:33:38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대구시 국정감사서 내뱉은 발언에 권영진 시장 반박

국민의힘 대구지역 의원들도 공동 규탄 입장문 발표

더불어민주당 양기대 의원(경기 광명시을)이 대구시를 대상으로 한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대구를 ‘(코로나19) 대확산의 근원지’라고 발언해 지역민들의 거센 반발이 예상된다.

권영진 대구광역시장이 13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앞서 민주당은 지난해 2월 홍익표 수석대변인이 ‘대구 봉쇄’ 발언으로 홍역을 치른 바 있다. 당시 홍 대변인은 비판이 거세지자 공식 사과와 함께 대변인직을 사퇴했다.

양 의원은 13일 국감에 출석한 권영진 대구시장에게 “대구가 신천지 교인들의 집단감염 사태로 코로나19 대확산 근원지가 됐다는 불명예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권 시장은 “대확산 근원지가 됐다는 말씀은 대구시민 입장에서 (받아들일 수 없다). 대구에서 코로나 환자를 만들고 싶어서 만든 게 아니지 않은가. 많은 고통을 겪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양 의원은 또 “대구시의 초기 대응이 미흡하지 않았으냐”고 재차 따지자 권 시장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했으며, 확진자 발생 52일 만에 제로로 만들었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국민의힘 김용판 의원(대구 달서병)이 권 시장을 지원하고 나섰다.

김 의원은 “여권 정치인(홍익표 의원)이 대구 봉쇄 발언으로 (대구 시민에게) 상처를 줬다. 양 의원의 발언으로 지역에서 항의와 비판 전화를 많이 받고 있다”면서 “‘대확산의 근원지다’는 위험한 이야기다. 적절한 표현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특히 국민의힘 대구지역 국회의원들은 ‘대구가 코로나 대확산 근원지’라는 망언 관련 공동 규탄 입장문을 통해 발언 당사자인 양 의원과 민주당 지도부의 즉각적인 사죄를 촉구했다.

지역 의원들은 “지난해 2월 코로나19 대확산 당시 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이 대구·경북지역에 최대한의 봉쇄 정책을 시행하겠다고 언급해 550만 대구·경북민의 분노를 일으킨 바 있다”며 “양 의원의 이번 국감장 발언도 250만 대구시민의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노력과 희생을 짓밟는 망언이다”고 강력 규탄했다.

이어 “문재인 정권은 당시 정부 공식 보도자료에 ‘대구 코로나19’라고 표기해 각종 언론에도 이를 그대로 따라 쓰는 사태를 만들기도 했다”며 “(코로나19) 초기 감염자 입국을 막지 못해 대구시민들을 속수무책으로 위험에 노출시켰다. 코로나 대확산의 진짜 근원지는 문재인 정권 그 자신이다”고 일갈했다.

또 “대구시민들은 누가 강요하지 않았는데도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일상을 멈추고 방역에 협조해 52일 만에 확진자 제로를 만들었다”며 “문재인 정권이 그토록 자랑하는 K방역의 전형은 바로 우리 대구의 D방역이다”고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정부·여당의 엉터리 방역 대책 때문에 우리 대구시민들이 엄청난 고통을 겪은 것은 생각하지 않고, 후안무치한 망언을 일삼고 있다”며 “민주당은 대구시민들을 대한민국 국민으로 생각하지 않는 게 아닌지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