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대병원 소화기내과 간연구팀, 국제소화기 학술대회 우수 발표상

발행일 2021-12-07 16:27:54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낮은 골격근 질량이 정상체중 비알코올성 지방간 질환의 위험인자 밝혀

영남대병원 소화기내과 변준현 전임의(제1저자), 박정길 교수(공동저자), 강민규 교수(교신저자)가 제5차 소화기연관학회 국제소화기 학술대회(KDDW 2021)에서 ‘정상 체중 비알코올성 지방간질환 환자에서 낮은 골격근 질량의 역할’이라는 주제의 연구로 우수 포스터 발표상을 받았다.

왼쪽부터 제1저자 변준현 전임의, 공동저자 박정길 교수, 교신저자 강민규 교수.


최근 세계적으로 비알코올성 지방간의 유병률이 증가하고 있으며, 비알코올성 지방간은 비만, 대사증후군, 제2형 당뇨병, 심혈관질환 등 각종 질환의 위험인자로서 사회경제적 비용을 초래하는 문제로 확대되고 있다.

특히 아시아에서 비알코올성 지방간 환자 중 정상체중 또는 비(非) 비만 환자의 비중이 높은 특징이 나타나고 있다.

영남대병원 간연구팀은 선행연구를 통해 비알코올성 지방간 환자에게서 근감소증과 간섬유화의 중증도 및 경동맥 플라크와의 연관성 등을 밝혀 여러 SCI급 국제학술지에 게재한 바 있다.

간연구팀은 낮은 골격근 질량이 정상체중인 비알코올성 지방간 환자의 위험인자가 될 가능성을 입증하기 위해 이번 연구를 계획했다.

연구는 2013년 1월부터 2019년 12월까지 영남대병원 건강검진센터에서 간초음파를 시행한 후, 비알코올성 지방간 진단을 받은 8천905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이중 3천670명의 환자가 정상체중인 상태에서 비알코올성 지방간 질환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통해 간연구팀은 다변량 분석을 통한 단계적 수정 모형을 이용해 비알코올성 지방간에 영향을 미치는 고전적인 대사성 인자들을 보정했다.

결과적으로 낮은 골격근 질량이 정상체중인 비알코올성 질환을 야기하는 독립 인자임을 밝힌 것이다.

교신저자인 강민규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근력을 보존·증가하는 것이 정상체중 비알코올성 지방간질환의 치료 전략이 될 것이다. 앞으로 운동 및 식이 요법을 적용한 대규모의 전향적 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